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 팔아요, 300만원" 당근 마켓에 또 올라온 슬픈 글

지난 16일 아이를 팔겠다는 내용의 게시글. [사진 당근마켓 어플리케이션 캡처]

지난 16일 아이를 팔겠다는 내용의 게시글. [사진 당근마켓 어플리케이션 캡처]

중고 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아이를 거래하겠다는 게시글이 또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다. 경찰은 판매자 아이디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근마켓 앱에 아이를 판다는 글이 올라왔다"는 신고가 27일 오후 접수됐다. '아이 팔아요'라는 제목의 이 글에는 아이의 얼굴과 함께 판매 금액 300만원이 제시돼 있었다. 
 
게시글엔 '식구들이 남긴 음식을 다 먹고 힘도 세다', '애가 정이 많아서 잘 챙겨주셔야 한다'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서부경찰서에서 아이디 사용자의 거주지역을 파악하고 게시물을 올린 사람을 쫓고 있다고 밝혔다.
 
당근마켓에는 지난 16일에도 '36주 된 아이를 20만원에 판다'는 글이 올라왔다. 당근마켓은 이후 이상 패턴을 보이거나 정상 범주를 벗어나는 것으로 분석될 경우 이를 필터링할 인공 지능을 고도화하겠다는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