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국민연금, LG화학 배터리사업부 분할 계획 '반대' 결정

사진 LG화학

사진 LG화학

LG화학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이 30일 열릴 임시 주주총회에서 배터리부문 분사 안건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27일 결정했다. 이에 따라 LG화학 주주총회에서 배터리 사업 부문 분할 안건이 통과될 지 불투명해졌다.
 
국민연금에 따르면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LG화학 분사 의결권 행사 방향을 논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위원회는 “분할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하지만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국민연금은 지난달 29일 기준으로 지분 10.28%를 보유하고 있다. 30.06% 지분을 보유한 LG에 이어 2대 주주다. 이밖에 외국인 투자자가 38.08%를 차지하고 있으며, 나머지 20%를 기관투자자와 개인투자자가 나눠 갖고 있다.
 
LG화학은 지난달 16일 전지사업부문을 단순 물적분할해 별도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으로 신설하는 내용을 공시했다. 이에 개인 소액주주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최근 2차전지 분야가 각광받으며 LG화학의 주가가 상승했기 때문에 배터리 분야가 분할할 경우 주가가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지난달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물적분할 반대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어 “분할, 유상증자시 최소 6개월 전 공시하는 LG화학법을 만들어달라”는 청원글까지 등장했다. 그러자 LG화학은 반발하는 주주들을 달래기 위해 지난 14일 향후 3년간 보통주 1주당 최소 1만원 이상의 현금 배당을 추진하겠다고 공시하기도 했다.
 
반면 국민연금의 의결권 자문을 맡고 있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을 비롯해,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 글래스루이스, 대신지배구조연구소 등 국내외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은 LG화학의 물적 분할 안건에 찬성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