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희관, 29일 KIA전서 8년 연속 10승 마지막 도전

 
두산 베어스 유희관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유희관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유희관(34)이 8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에 마지막 도전장을 던진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27일 한화 이글스와 잠실 홈 경기에 앞서 "유희관이 정규시즌 종료 전 한 차례 더 등판한다. 29일 KIA 타이거즈와 광주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희관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7시즌 연속 10승 이상을 올렸다. 올 시즌엔 26경기에서 9승 11패, 평균자책점 5.14를 기록하고 있다. 남은 경기에서 1승을 더하면, 이강철 KT 위즈 감독(1989~98년·10년), 정민철 한화 단장(1992~99년), 팀 동료 장원준(2008~17년)에 이어 역대 네 번째로 8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달성하게 된다.
 
유희관은 개막 전 "8년 연속 10승은 꼭 이루고 싶은 목표다. 내게 가장 의미 있는 기록이 될 것 같다"고 의지를 보였다. 29일 KIA전은 유희관이 그 목표를 이룰 수 있는 최종 기회다. 아직 정규시즌 순위를 확정하지 못한 두산 입장에서도 이날 유희관의 호투가 절실하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