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로 받으려던 여대생..."티내지 말고 죽어" 악플에 극단선택

서울 종로구 혜화경찰서.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혜화경찰서.연합뉴스

한 여대생이 대학 내 익명 커뮤니티인 '에브리타임'에 수차례 글을 올린 뒤 극단 선택을 했다. 유족 측은 이 사건의 원인으로 악성 댓글을 단 이들을 지목하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서울 혜화경찰서는 지난 23일 여대생 A씨의 유족 측이 모욕 혐의로 악플러들을 고소한 것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 조사는 이뤄지고 있으며 수사는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악성 댓글의 캡처본을 하나하나씩 받고 있다”면서도 “악성 댓글이 몇 개 정도인지도 특정이 안 된다. 익명 커뮤니티라 압수 절차를 통해 가해자를 특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유족 등에 따르면 A씨는 평소 우울증을 앓았다. 그는 지난해부터 심적인 위안을 얻기 위해 에브리타임에 수차례 글을 올렸으나, 일부 이용자들은 A씨가 작성한 글에 "티 내지 말고 조용히 죽어라", "죽고 싶다는 말만 하고 못 죽네" 등의 악성 댓글을 남긴 것으로 파악됐다.
 
결국 A씨는 지난 8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 측은 A씨의 유서에 악성 댓글을 단 이들을 엄벌에 처해달라는 요구가 있었다고 한국일보에 전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함민정·박현주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