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피격 공무원 형 "실종 당일 文 행적 밝혀라" 정보공개 청구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표류 중 북한군에 사살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씨. 연합뉴스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표류 중 북한군에 사살돼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씨. 연합뉴스

서해 소연평도 북측 해역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씨(55)가 청와대를 상대로 사건 당시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이씨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28일 오후 1시 청와대에 방문해 정보공개 청구서를 접수하고 입장을 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정보공개청구는 (문 대통령이) 보고를 누구에게 받았고 지시를 누가 했는지 등을 묻는 것이다. 사건 당일 대통령이 언제 어떻게 보고받았는지 등을 물어볼 계획이다. 오락가락해서 해경 발표도 믿을 수 없다. 해경 청장에 대한 경질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보공개 청구와 함께 대통령에게 보내는 탄원서도 함께 전달할 계획이다.
 
이씨는 "북한에 억류됐다가 사망했던 웜비어 사건을 두고 미국 정부는 경제·외교적으로 갖은 노력을 했는데, 우리나라 정부는 도대체 무슨 노력을 하는 건지 알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홍수민·채혜선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