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물산, 석탄서 손 뗀다

삼성물산이 석탄 관련 사업에서 완전히 손을 떼기로 했다. 진행 중인 사업은 완공∙계약종료 등에 따라 순차적으로 철수한다. 
 
삼성물산은 27일 이사회를 열고 석탄 관련 신규 투자∙시공∙트레이딩 사업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사회는 지난 23일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친환경 경영방침과 기후변화 리스크 대응 노력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삼성물산은 설명했다.  
 

강릉·베트남 화력발전소 끝으로 철수

이에 따라 삼성물산 건설 부문은 현재 시공 중인 강릉 안인 화력발전소와 지난달 참여를 결정한 베트남 붕앙2 석탄화력발전소를 국제 기준보다 엄격한 환경 기준을 적용해 시공할 계획이다. 이 두 프로젝트를 제외하곤 앞으로 석탄 관련 사업에는 투자∙시공 등 어떤 방식으로도 참여하지 않는다.
 
상사부문도 이미 계약한 석탄 트레이딩에 대해선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계약이 종료되는 대로 모든 석탄 관련 사업에서 철수할 예정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주력 사업인 액화천연가스(LNG) 복합화력 및 저장 시설,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업마다 ESG 지표 높이기 안간힘”

삼성물산이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친환경·사회적책임·지배구조(ESG)가 재무 상태와 함께 기업을 평가하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됐기 때문이다. 삼성물산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경영 관련 국제 표준인 ISO 26000과 국제연합(UN)이 채택한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등에 바탕을 둔 비재무 6대 분야(노동·환경·상생·컴플라이언스·정보보호·사회공헌) 중심의 ESG 전략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한편 삼성물산은 이날 3분기 영업이익이 216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와 동일한 수준이라고 공시했다. 매출은 7조8500억원으로 건설부문 해외공사 재개 덕에 1.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코로나19 영향에도 상사부문과 연결 대상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실적 개선 등으로 지난해(2160억원)와 같은 수준이다.
 
부문별 영업이익은 건설 1240억원, 상사 460억원, 리조트 150억원이었고 패션 부문은 14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중국경제 회복에 따른 원자재 수요 확대로 상사부문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270억원)보다 70.4% 증가했다. 건설과 리조트 부문은 각각 12.7%, 70.0% 감소했고, 패션 부문은 지난해 3분기 영업손실 150억원보다 소폭 개선됐다. 연결 대상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매출은 2750억원, 영업이익은 450억원이었다. 

관련기사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