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신대, 개교 80돌 맞아 코로나19로 힘든 이웃과 희망 음악회

개교 80주년 기념 음악회 초청장

개교 80주년 기념 음악회 초청장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는 올해 개교 80주년을 맞아 다음달 4일(수) 오후 8시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희망 음악회 ‘일어나라, 함께 가자!’를 갖는다.
 
이번 음악회는 코로나19로 힘들고 지친 우리 사회의 이웃을 위로하고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기획됐다. 음악회에는 한신대 구성원은 물론 장애인, 다문화 가족, 보육원 및 시설 보호 아동, 소상공인, 의료인, 소방인 등이 초대돼 클래식 음악을 통한 치유와 희망의 시간을 함께 할 예정이다.
 
박현준 한국오페라협회장이 총예술감독을 맡은 이번 음악회는 지휘자 이기선(부산시립합창단)과 송영주(코리아필하모닉)의 지휘 아래 오케스트라 심포니 ‘사계(단장 신현각)’가 연주하고, 고성진(남양주시립합창단)의 합창 지휘로 오르간 연주가 곁들어진 화려한 합창도 선보인다.
 
솔리스트로 소프라노 박미혜(서울대 교수), 신지화(이화여대 교수), 김순영(한세대 초빙교수), 최정원(전문연주자), 김정우(한신대 겸임교수), 김미주(전문연주자), 테너 박현준(한국오페라협회 회장), 김중일(한양대 겸임교수), 김상진(고신대 겸임교수), 바리톤 고성현(한양대 교수), 정광빈(한국음악협회 감사), 유현승(상명대 교수), 우주호(한양대 외래교수), 유승공(건국대 조교수), 한명원(한양대 교수) 등이 출연해 아름다운 노래로 가을날의 풍성한 클래식 음악 향연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무대 1부는 찬송가와 한국 가곡이 주를 이룬다. ‘여기에 모인 우리’, ‘일어나 걸어라’, ‘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네’, ‘하나님 은혜’, ‘나를 받으옵소서’, 구노의 ‘Santus’ 등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찬송가로 시작해 ‘고향의 노래’, ‘산아’, ‘그리운 금강산’, ‘동백섬’ 등 전통 한국가곡이 뒤를 이으며 1부를 마친다.
 
이어 2부는 ‘IL Bacio’, ‘Nessun Dorma’ 등 이태리 가곡과 오페라 아리아로 시작해 ‘거룩한 성’, ‘주기도문’,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 ‘주의 은혜라’, ‘Amazing Grace’, ‘축복’,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 등 복음성가로 이어진다. 마지막으로 이번 공연의 주제곡이라 할 수 있는 ‘일어나 걸어라’ 등 앙코르를 끝으로 이날의 공연이 마무리된다.
 
연규홍 총장은 초대의 글을 통해 "민족의 고난과 함께한 한신이 개교 80주년을 맞이해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위로와 희망의 콘서트를 준비했다"며 "우리도 힘들고 어렵지만 우리보다 더 어렵고 지친 이웃들에게 ‘일어나 함께 가자’는 마음에서 한 분 한 분을 소중한 마음으로 초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이며, 한신대 산학협력기업 등에서 후원한다. 또한 축하 화환 대신 쌀이나 물품을 후원하면 노숙자 무료급식 단체 등에 전달해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을 실천할 예정이다. 관람을 원할 경우 다음달 3일(화) 오후 3시까지 한신대 대외협력전략팀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