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띄어쓰기까지 100% 일치...국회 답변서 63개 '복붙'한 노정희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선서를 하고 있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지명한 노 후보자는 현재 대법관으로,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법원도서관장 등을 지냈다. 현재 공석인 중앙선관위원장은 선관위원 중 대법관을 호선해 임명하는 것이 관례로, 노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과할 경우 최초의 여성 중앙선관위원장이 된다. 오종택 기자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선서를 하고 있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지명한 노 후보자는 현재 대법관으로,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법원도서관장 등을 지냈다. 현재 공석인 중앙선관위원장은 선관위원 중 대법관을 호선해 임명하는 것이 관례로, 노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과할 경우 최초의 여성 중앙선관위원장이 된다. 오종택 기자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위한 서면 답변서를 국회에 제출하면서 다른 선관위원 후보자가 앞서 제출한 답변서를 상당 부분 복사해서 붙여넣기를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27일 선관위원 후보자들의 답변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노 후보자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들의 정책 질의에 서면 답변한 내용 중 63개가 지난달 조성대 선관위원 후보자가 제출한 답변과 토씨까지 똑같았다.
 
노 후보자는 공무원과 교사의 정치적 의사 표현에 대한 질문에 약 200자로 답변을 했는데, 이는 조 후보자의 답변과 문장부호 사용과 띄어쓰기까지 같았다.  
 
국회에 보낸 서면답변서. 조성대(왼쪽) 후보자 답변서와 노정희(오른쪽) 후보자 답변서. [연합뉴스]

국회에 보낸 서면답변서. 조성대(왼쪽) 후보자 답변서와 노정희(오른쪽) 후보자 답변서. [연합뉴스]

박 의원은 이 밖에 선관위의 중립성·공정성에 대한 소신, 위성정당에 대한 평가, 장애인·교사·청소년의 정치 참여에 대한 견해 등 선관위원으로서 가져야 할 기본 소신에 대한 답변도 그대로 베꼈다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본인의 자질을 검증하는 청문회에서 다른 후보의 가치관과 사상, 선관위원으로서 기본적 소신마저 베낀 것은 선관위원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이와 관련한 진상조사와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공석인 중앙선관위원장은 선관위원 중 대법관을 호선해 임명하는 것이 관례다. 노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과할 경우 사실상 최초의 여성 중앙선관위원장이 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