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건희 회장 빈소 찾은 구광모 "위대한 기업인, 참 안타깝다"

이건희 회장의 빈소를 찾은 구광모 LG그룹 회장.

이건희 회장의 빈소를 찾은 구광모 LG그룹 회장.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장례 사흘째에도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27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았다. 이날 오전 10시 38분께 빈소를 방문해 약 20분 동안 머물렀던 그는 “우리나라 첨단 산업을 크게 발전시키신 위대한 기업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재계 어르신 분들이 오래 계셔서 많은 가르침 주시면 좋은데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건희 회장은) 재계의 큰 어르신"이라며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이날 범LG가 구자열 LS 회장, 구자용 E1 회장,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도 조문을 왔다. 구자열 회장은 취재진에게 "좋은 곳에 가셨으리라 생각한다"고만 짧게 말했다. 이외에도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 등도 오전에 빈소를 다녀갔다.정계 인사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빈소를 찾은 심재철 전 의원은 "어제 워낙 사람이 많이 밀려서 문상을 못했다"며 "우리나라 경제의 핵심이 쓰러지니 참 안타깝다. 우리 경제 일으켜주셔서 고맙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김대중 대통령의 아들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도 이날 오전 조문했다. 그는 "(이건희 회장이) 생전에 저희 부친 조문도 해주셨고, (이재용) 부회장께서 어머니(이희호 여사)상에서 조문해주셨다"며 "당연히 제가 와서 조문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그 외에도 김유철 전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홍구 전 총리, 정운찬 전 총리,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이 조문했다. 초머 모세 주한 헝가리대사,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 독일 대사 등 외국 대사들도 자국을 대신해서 빈소를 찾았다.
 
전날에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박병석 국회의장 등 정치인과 정세균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정부 인사,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이 빈소를 찾아 애도했다.
 
이 회장의 발인은 28일 오전이고, 장지는 용인 선영으로 알려졌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