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접종 뒤 숨진 고교생 형 "동생 극단선택으로 몰아 억울"

독감 백신을 접종하고 이틀 뒤 숨진 인천의 17세 고교생 형이 동생의 죽음과 백신의 연관성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청원글을 올렸다.
27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제 동생의 죽음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27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제 동생의 죽음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2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제 동생의 죽음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날 오후 12시 기준 1만5600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최근에 이슈가 된 독감 백신을 맞고 2일 후에 죽은 인천 17세 고등학생의 형"이라며 “제 동생은 10월 14일 12시경 독감 백신을 맞고, 16일 오전에 사망한 채로 자택 안에서 발견됐다”고 경위를 전했다.
 
이어 “(동생은) 독감주사를 맞고 난 다음 날 몸에 힘이 없고 기운이 없다며 저녁조차 먹지 않았다”며 “국과수 검수결과 아질산염이 위에서 다량 검출돼 독감백신과 (사인의) 상관관계를 조사하지 않고 자살 혹은 타살로 사건을 종결지으려 한다”고 우려했다.
 
앞서 숨진 A군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소(국과수)에 따르면 A군의 사인과 독감백신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A군의 몸에서 치사량의 아질산염이 검출됐다. 아질산염은 '공업용 소금'으로 불리며 많은 양을 복용하면 혈액의 산소 운반 능력을 저하시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경찰은 A군이 아질산염을 구매한 정황을 파악했으며 아질산염이 검출된 물병과 A군과의 관련성을 파악하는 것에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해당 고교생의) 부검에서 아질산염이 검출된 만큼 사고사나, 극단적 선택, 타살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청원인은 이와 관련해 “(경찰이) 동생 책상 위에 있던 물병의 행방을 묻더니 어머니가 버렸다고 하니까 쓰레기장을 찾아 19개의 물병을 찾았는데 그중 한 개의 물병에서 아질산염이 검출됐다고 한다. 저희 집에서 나왔는지 확실하지 않다더라”며 조사 과정의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평소에 제 동생은 마스크도 KF80 이상의 마스크만 착용하고, 물병 같은 것도 재사용하면 바이러스가 증식된다고 하면서 재사용하지 않았다”며 “혹시 코로나에 걸릴까 봐, 이동 경로도 다 체크하고 다녔다”고 했다. 또한 “(동생이) 자살을 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함민정·최모란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