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U 27국, 나이지리아 후보 몰표…한국인 첫 WTO 총장 고비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경합 중인 유명희(왼쪽)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전 나이지리아 재무장관. [AFP]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경합 중인 유명희(왼쪽)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전 나이지리아 재무장관. [AFP]

유럽연합(EU) 회원국이 26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결선에서 나이지리아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를 결정했다고 AFP·로이터·파이낸셜타임스(FT) 등 주요 외신이 일제히 보도했다.
 
외신들은 EU가 이같은 결정을 27일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한국의 유명희 산업통장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경쟁 중인 오콘조이웨알라가 승리하면 WTO 최초의 아프리카 출신 사무총장이 된다.
 
27개 EU 회원국 대사는 결선에 오른 한국 유명희 본부장과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중 선호 후보에 대해 합의하기 위해 26일 만났다. 이들은 첫 회의에서 합의에 실패해 다시 모여 어렵게 의견을 모았다.
 
FT에 따르면 EU는 아프리카와의 관계 강화를 위해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EU 당국자는 FT에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기로 한 결정은 다자간의 질서를 강조하기 위한 강력한 신호이자 아프리카에 대한 명백한 신호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EU 외교관은 프랑스와 독일·스페인·이탈리아·네덜란드 등이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했다고 전했다. 유 본부장은 발트해 국가를 포함한 중동부 유럽 국가들로부터 상당한 지지를 받았다고 FT는 전했다.
 
이번 결정은 27일 WTO에 전달될 예정이다.
 
WTO는 지난 19일부터 164개 회원국을 상대로 유 본부장과 오콘조이웨알라 후보에 대한 최종 선호도 조사를 하고 있다. 사무총장은 선출시한인 11월 7일 전까지 컨센서스(의견일치)를 도출하는 과정을 통해 최종 선출된다.
 
WTO 164개 회원국 중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41개국, 미주는 34개국(북미 3개국, 중미 7개국, 남미 12개국, 카리브해 12개국), 유럽과 독립국가연합(CIS·옛 소련권 국가 모임)은 44개국, 아프리카는 44개국 등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