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복' 조우진 "공유, 큰 키·넓은 어깨만큼 배려심 놀라워"

 
조우진이 공유와 함께 호흡맞춘 소감을 전했다. 
 
27일 열린 영화 '서복(이용주 감독)'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조우진은 공유를 표현하는 키워드로 '분위기 메이커'를 꼽으며 "큰 키 만큼이나, 넓은 어깨만큼이나 상대 배우와 스태프 분들을 아우르는 배려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공유는 스스로 '배려끝판왕'이라는 키워드를 본인에게 붙이며 흡족하게 미소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공유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기억력' '감성장인' '수다' '의리갑' 등 키워드를 자신에게 끌어와 또 한번 좌중을 폭소케 했다. 
 
또 장영남은 '초특급'을 공유에게 선사하며 "지금 현재 배우로서 정말 나에게 초특급이다"고 거들었다. 장영남은 최근 공유가 출연한 '커피프린스'와 '도깨비'를 보며 공유에게 푹 빠졌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2월 개봉을 준비 중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