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기업 실적은 좋은데 주가는 2.29%↓…정치+코로나 합작품

 
미국 뉴욕의 월스트리트 증권가. AFP=연합뉴스

미국 뉴욕의 월스트리트 증권가. AFP=연합뉴스

미국 대통령 선거가 1주일 앞으로 다가온 26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수 30 산업평균지수는 지난 9월 이후 최악의 낙폭을 기록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 지수는 전 거애일보다 2.29%(650.19포인트) 급락하며 2만7685.38로 장을 마감했다.  
 
우량주 클럽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도 전 거래일보다 1.86%(64.42포인트) 내린 3400.97에, 기술주 중심 나스닥(NASDAQ) 지수는 1.64%(189.34포인트) 하락한 1만1358.94로 장을 마쳤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증시는 가파르게 추락하다 낙폭을 줄였다. 경기부양책 관련 여야의 낙관론 발언이 나오면서다. 그러나 여야간 드잡이가 계속되면서 하락장으로 마감했다. 다우의 하락폭이 2.29%로 가장 컸다. [팩트셋, 월스트리트저널]

26일(현지시간) 미국 증시는 가파르게 추락하다 낙폭을 줄였다. 경기부양책 관련 여야의 낙관론 발언이 나오면서다. 그러나 여야간 드잡이가 계속되면서 하락장으로 마감했다. 다우의 하락폭이 2.29%로 가장 컸다. [팩트셋, 월스트리트저널]

이날 주가를 끌어내린 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공포와 경기부양책 법안을 둘러싼 공화당과 민주당의 지지부진한 줄다리기가 이어진 탓으로 분석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 “확진자 수는 가파르게 늘고 부양책 희망은 꺼져가면서 증시가 미끄러졌다”고 전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도 “확진자 수가 기록적으로 증가하면서 미국 증시가 지난 한 달 중에서도 최악의 날을 맞았다”고 풀이했다. 
 
CNBC는 미국 기업들 상당수가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공개했음에도 주가가 하락했다는 데 주목했다. CNBC에 따르면 S&P500 지수 상장 종목 중 27%의 기업이 실적을 공개했고 이 중 84%가 예상을 넘는 순이익을 냈다. 이 중 81%는 매출도 예상을 상회했다. 
 
CNBC는 뱅크오브아메리카(BoA)를 인용해 “투자자들이 기업 실적보다는 대선과 경기부양책, 코로나19 관련 뉴스에 더 집중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이번 주엔 애플과 구글 모기업인 알파벳의 3분기 실적 발표도 예정돼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시장의 우려가 주가에 반영될 만큼 미국의 코로나19 재확산엔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지난달 중순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숫자가 3만 4354명까지 내려갔고 10월 초까진 4만5000명 수준을 유지했다지만 26일(현지시간) 6만8767명으로 올라갔다. 지난달과 비교하면 약 2배 늘어난 숫자다. WSJ는 “기온이 떨어지면서 미국에서 재확산 징후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게다가 대선(11월3일) 전 경기 부양책이 타결될 가능성은 점점 희박해지고 있다. 민주당 측 하원의장인 낸시 펠로시와 백악관의 마크 메도스 비서실장은 서로 ‘네 탓’ 공방만 벌이고 있다. 펠로시 의장의 드류 하밀 대변인이 이날 트위터를 통해 “대선 전 타결에 대해 낙관론은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며 낙폭이 줄기는 했으나 하락세를 돌리기엔 역부족이었다. 하밀 대변인은 게다가 “(낙관론의 근거는) 백악관과 공화당이 민주당의 제안을 받아들일 것인지에 달려 있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AP=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AP=연합뉴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래리 커들로 위원장 역시 이날 CNBC에 “(민주당과의 협상) 속도가 느려지긴 했지만 협상이 끝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를 갈라놓는 중요한 문제는 여전히 존재한다”고 말했다. 협상의 문은 열어놓되, 상대방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모양새에 시장은 하락세로 응답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