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수영 "文 '秋·尹 갈등' 강 건너 불 보듯··· 둘 다 해임하든지"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속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둘 다 해임을 하든지 그중 한 사람을 해임하든지, 대통령께서 결심해야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나와 “전혀 언급도 없고 혼란스러운 시그널을 주니까 사태가 더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임명권자가 가진 권한인데, 이렇게 아무 이야기도 안 하고 강 건너 불 보듯이 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수사지휘권에 반발하는 윤 총장이 직을 버려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몹시 나쁜 선례를 만드는 것”이라며 “검찰총장의 임기를 보장한 우리 제도를 전면적으로 무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사건은 결자해지, 본인들 스스로가 푸는 게 맞다고 생각이 된다”며 두 사람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어 김 의원은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가 잘못되었다고 주장을 한다고 한다면 그 잘못된 이야기를 당당하게 하고 검찰총장의 직을 걸고 하면 되는 건데,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둘 중에 한 명은 책임져야” 

이날 같은 당 전주혜 의원도 다른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추 장관과 윤 총장 중 한 명은 책임을 져야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전 의원은 추 장관이 윤 총장을 라임자산운용(라임) 사건과 가족 사건 등에서 배제하는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데 대해 “굉장히 성급했고 권한남용의 소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총장에 대한 의혹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지면 (추 장관이) 책임을 지고 장관직을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또 만일 추 장관의 주장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윤 총장이 당연히 책임져야 하지 않겠는가. 윤 총장이 국민 앞에서 거짓말을 한 것이고 국감법상 위증죄에 해당하기에 법률적 책임뿐만 아니라 그 이상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전 의원은 “어쨌든 어느 쪽이든 간에 둘 중에 한 명은 책임을 져야하나”는 진행자 물음에, 전 의원은 “물론이다”고 답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