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디스플레이, 화웨이 수출 허가…반도체는 여전히 봉쇄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 사진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 사진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최근 미국으로부터 중국 화웨이에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을 공급할 수 있는 수출 허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9월 미국 정부가 화웨이에 대한 고강도 제재에 나선 후 국내 기업이 공급 승인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7일 디스플레이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미국 상무부로부터 화웨이에 공급하는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중 일부 품목의 수출 허가를 받았다. 업계는 디스플레이 패널의 경우 화웨이가 BOE 등 중국 업체에서도 조달이 가능한 덜 민감한 품목인 만큼 미국이 허가를 내준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인텔과 AMD도 PC나 서버 등에 공급되는 중앙처리장치(CPU)를 중심으로 화웨이에 대한 제품 공급 허가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화웨이 자체 설계 칩을 생산해온 대만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TSMC 역시 최근 일부 제품군에 대한 공급을 재개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미국의 제재에도 상대적으로 비핵심 품목에 대한 허가들이 일부 이뤄지고 있는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화웨이에 반도체를 공급해온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아직 승인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한적 수출 허가…효과는 '글쎄'

이러다 보니 수출 허가 자체가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분석도 나온다. 화웨이가 핵심부품인 반도체 수급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서 디스플레이 패널 주문을 크게 늘리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화웨이의 OLED 공급사인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지난해 전체 매출에서 화웨이가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8%, 1% 정도다.
화웨이가 매각을 추진 중인 중저가폰 브랜드 '아너'. 사진 아너홈페이지

화웨이가 매각을 추진 중인 중저가폰 브랜드 '아너'. 사진 아너홈페이지

화웨이의 주문량이 감소할 이유는 또 있다. 화웨이는 미국 제재를 견디기 위해 중저가폰 사업을 매각하는 방안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최근 “화웨이가 중국 내 다른 업체에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인 ‘아너’를 250억 위안(약 4조원)에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렇게 되면 화웨이가 생산하는 전체 스마트폰의 4분의 1(올 2분기 기준)을 덜어내게 된다. 이를 통해 화웨이는 프리미엄폰을 앞세워 중국 내수시장의 '애국 소비'를 집중적으로 공략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현재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화웨이가 전체의 절반가량을 점유하고 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