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윤석열 압박 본격화…김두관 "몽니 부리지 말고 사퇴하라"

윤석열 검찰총장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사퇴 압박을 본격화하고 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새술은 새부대에 담아야 한다"며 "윤 총장은 더 이상 검찰집단의 이익을 위해 몽니를 부리지 말고 사퇴해야 한다"고 27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검찰총장, 우리시대 마지막 정치검찰로 기록 될 것"이라며 "이제 당신의 정치적 수명은 여기까지다. 시대의 흐름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에게 약속한 공약"이라며 "윤석열의 행위는 한마디로 규정할 수 있다. 검찰의 기득권을 지키고 공수처 출범을 막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또 "공수처는 검찰이 누려왔던 기득권을 내려놓도록 강제한다"며 "때문에 윤 총장은 자신의 직을 걸고 투쟁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야권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것은 터무니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금은 문재인 대통령이 공수처를 출범하느냐, 아니면 이를 막고자 몸부림치는 검찰과 이에 부화뇌동한 야당이 공수처를 막아내는냐의 숨막힌 대결"이라며 "더 진흙탕이 될 수 있다. 이 모두 저들의 전략이다. 새로운 시대정신이 과거 낡은 기득권을 청산할 때마다 저들은 세상을 시끄럽게 만든다. 그 결과로 개혁을 중단시키려 한다"고 했다.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어 "오랫동안 이 전략은 통했지만 이미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그 단계를 넘어섰고 개혁은 중단되지 않는다"며 "노무현 대통령께서 못다 이룬 '검찰개혁', 문재인정부가 반드시 완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