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능후 “저도 오늘 독감 예방접종…참여해주길 바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오른쪽)이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오른쪽)이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7일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과 관련해 “전문가의 판단을 믿고 예방접종에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정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 그랬듯이 오히려 우리의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며 “저도 오늘 예방접종을 맞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또 “접종 전 후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등 안전접종 주의사항을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한 이후 대중교통 이용량과 카드 매출 등이 증가하며 일상적인 이동과 활동이 회복되고 있다”며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한 것은 코로나19의 위험이 사라져서가 아니라 방역과 경제, 방역과 일상의 균형을 유지하며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체계로 이행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장관은 “설마, 나 하나쯤이야라고 방심한다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취약한 곳을 파고들어 다시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전반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고 있지만 요양병원, 장애인 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서의 산발적인 집단감염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사회의 각 분야에서 방역수칙을 더 철저히 준수하고 경각심을 유지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