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슈IS] 곳곳에서 '테스형!'…나훈아, '가황' 존재감 다르네

나훈아

나훈아

 
가요계는 물론 게임업계와 국정감사에서까지 '테스형!'을 찾는다. '가황' 나훈아의 존재감이 곳곳에서 느껴진다.
 
지난 16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장에 나훈아의 노래 '테스형!'이 울려펴졌다.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은 "'테스형!'이라는 노래의 가사에 우리 대한민국 국민의 절절한 마음을 위로하는 내용이 있다. 장관도 듣고 국민의 마음을 읽어달라"면서 자신의 질의시간에 음악을 재생해 김현미 장관이 빵 터지는 모습이 포착됐다. 송 의원은 최근 당내 회의에서도 이 노래의 가사를 인용해 발언하기도 했다. 지난 20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테스형'이 소환됐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마포을)은 이삼용 전남대병원장에게 "나훈아의 '테스형' 노래를 아느냐"면서 "소크라테스와 비슷한 시기에 살았던 또 한 명의 테스가 있다. 히포크라테스다"라고 의료계 집단 휴진 사태와 국시 재응시 요구 등을 언급했다.
 
'테스형!'은 나훈아가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하며 만든 노래다. 아버지라는 직접적 표현이 들어가면 노래 분위기가 무거워지므로 철학자 소크라테스를 '테스형'이라 친근하게 표현했다. 노래는 지난 추석 나훈아가 KBS에 출연해 비대면 콘서트를 가진 이후 온오프라인에서 인기몰이 중이다. 폭발적 인기와 함께 음원 차트에도 진입했고, 젊은 세대들도 '테스형'을 자연스럽게 사용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2020 리그오브레전드 월드챔피언십'(2020 롤드컵)에 출전해 결승 문턱에서 좌절한 중국팀 TES를 '테스형'이라 부른다거나, 'EBS 스타' 펭수가 나훈아로 분장해 '펭훈아 런치쇼'라는 컨텐트를 올려 110만 뷰를 돌파했다. 뮤직비디오나 각종 영상은 짤로도 재생산돼 커뮤니티 등에서 활발히 소비되고 있다.
 
유통사 다날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5일까지 집계한 결과 '테스형!'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한국 인기 뮤직비디오 주간 차트 1위에 올랐다. 조회수 207만회를 기록해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151만)와 블랙핑크의 '러브식걸즈'(142만) 등을 제쳤다. 또 다날엔터가 지난 23일 올린 노래방 버전 '테스형!' 영상은 이틀만에 40만 뷰를 달성하는 등 꾸준한 관심을 얻고 있다. 유통사 측은 "철학자 소크라테스를 형이라고 부르며 '세상이 왜 이래/ 왜 이렇게 힘들어' 등 질문을 던지는 가사로 다양하게 패러디됐다. 중장년층뿐만 아니라 젊은 층에 서도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면서 지니뮤직에서 스트리밍이 전주 대비 3733% 증가하기도 했다"고 인기를 짚었다.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대중을 위로하기 위해 나선 가황의 존재감은 확실히 달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4일까지의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억 6891만 5428개를 통해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 미디어, 소통, 커뮤니티를 분석한 결과 나훈아가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이 2위로 내려갔고 3위는 임영웅이 차지했다. 구창환 연구소장은 "나훈아 브랜드는 '테스형!'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1위로 뛰어 올랐다. 다양한 채널에서 브랜드가 소비되고 있었다"고 분석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