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강철표 '성장형' 리더십이 만든 KT 쾌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 롯데의 경기가 25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KT가 10-5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이강철 감독이 방송사와 인터뷰 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 롯데의 경기가 25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KT가 10-5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이강철 감독이 방송사와 인터뷰 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KT의 성장은 감독의 리더십이 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잘 보여줬다. '성장형' 지도자 이강철(54) 감독이 KT 야구단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KT는 지난 22일 잠실 두산전에서 17-5로 완승,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2020시즌 리그 5위를 확보했다. 팀 창단 7년, 1군 무대 진입 6시즌 만에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무대를 밟는다.
 
제 10구단 KT는 창단과 동시에 암흑기에 빠졌다. 3시즌(2015~17년) 연속 최하위에 그쳤다. 2018시즌도 9위에 머물렀다. 선수층이 얇았고, 육성도 더뎠다. '9구단' NC가 빠른 속도로 강팀 반열에 올라선 것과 비교됐다.
 
최악의 상황에서 단행한 현장·프런트 수장 교체는 탁월한 선택이었다. KT는 2018시즌 종료 뒤 '스타 플레이어' 출신 이강철 감독을 영입했다. 또한 원년부터 KT의 타격코치를 역임한 '야구인' 이숭용을 단장으로 내세워 육성과 현장 지원을 맡겼다.
 
이 시점부터 달라지기 시작했다. 이강철 감독은 프런트뿐 아니라 고참급 선수들과 긴밀하게 소통하는 리더였다. 방향을 정하기 위해 다양한 목소리에 귀를 열었다. 주장 유한준과 부주장 박경수는 선수단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전했다. 이숭용 단장도 직언을 마다치 않았다. 소통은 팀을 끈끈하게 만들었다.
 
 
이강철 감독은 "두산에서 2군 감독을 한 시절이 나에게 큰 도움이 됐다. 전문 분야(투수 파트)만 파고 있던 내게 새로운 야구가 보였다"고 돌아봤다. 이어 "그 시절을 통해 '난 아직 감독이 될 준비가 덜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성장하는 지도자가 되겠다고 각오한 이강철 감독은 오판을 빨리 인정했다. 자신의 야구관에 매몰되지 않았다. 더 공부하고, 소통했다.
 
2019시즌 초반에는 야수진 운영에 더 심혈을 기울였다. '투수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떼고 싶었다. 오태곤·황재균 등 타격 능력이 좋은 선수들을 유격수로 쓰며 공격력 강화를 노렸다.
 
그러나 효과가 미미했고, KT는 개막 5연패에 빠졌다. 이 시기에 이강철 감독은 최대 권한인 인사권(선수 기용)을 내려놓았다. 이숭용 단장, 주루·작전 코치와 의견을 교환했다. 수비가 좋은 심우준이 다시 주전을 맡았다. 심우준은 그해 타격 능력까지 향상됐다.
 
KT는 2019년 6월 6일 잠실 LG전에서 패하며 승률 4할 아래로 떨어졌다. 승패 마진은 마이너스 15경기. 당시 시즌 100패 가능성도 제기됐다. KT가 강팀으로 도약하는 첫 번째 분수령이 여기였다.
 
이강철 감독은 "하위권 팀을 맡았지만, 부임 첫 시즌에 좋은 성적을 내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그러나 마음이 바뀌기 시작했다. 눈앞의 성적보다 내실을 다지는 것이 더 필요하다고 봤다. 주전 라인업부터 확실하게 구축했다. 그때 마련한 방침이 2019시즌 5할 승률로 이어졌고, 올해까지 좋은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강철 감독은 승리하는 방법보다 강팀이 되는 방법을 더 연구했다. 자주 바뀌었던 선발 라인업을 고정하기 시작했다. 배제성·김민수 등 잠재력 있는 젊은 투수들도 등판 기회를 얻기 시작했다. KT는 6월 이후 승률 0.560(47승 2무 37패)을 기록했다.
 
부임 두 번째 시즌에서도 강단을 보여줬다. 전력이 탄탄하다고 평가됐던 KT 불펜은 올 시즌 초 흔들렸다. 순위는 8위까지 떨어졌다. 이강철 감독의 대처 방식은 지난해와 달랐다. 이번에는 철저하게 '윈-나우'를 추구했다. 컨디션이 좋았던 셋업맨 주권과 유원상을 3경기 연속 투입하기도 했다.
 
 
이강철 감독은 "당시 역전패가 속출했다. 이기는 경기는 꼭 잡아야 했다. 투수를 혹사한다는 시선도 감수해야 했다. 이 시기 승수를 쌓으면서 전환점이 만들었고, 야수와 투수진 사이 신뢰도 커졌다. 그 효과가 시즌 내내 이어진 것 같다"고 돌아봤다. KT는 전열을 정비한 7월 후 리그 승률 1위를 달렸다.
 
이강철 감독은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 뒤 "전력 이탈이 생길 때마다 매번 좋은 선수가 등장해 자리를 메워줬다. 수훈 선수를 딱 꼽긴 어렵다. 올 시즌은 '팀 KT 위즈'가 잘해줬다"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강철 감독은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 뒤에도 전열 정비에 여념이 없다. 최근 야수진 집중력이 떨어졌다고 그는 판단하고 있다. 효과적인 메시지 전달 방식을 찾고 있다. KT가 강팀 반열에 오를 건 이강철 감독의 '성장형 리더십' 덕분이다.
 
안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