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느닷없이 '라임' 끼어든 北 "국민의힘·검찰 흉악한 음모사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해 "적폐 세력들이 야합해 조작한 흉악한 음모 사건"이라며 검찰과 야당을 비난했다.
 
26일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음모 사건은 무엇을 시사해주고 있는가' 제목의 글에서 "남조선 내부에서 '라임 및 옵티머스 환매중단사건'이라고 불리는 대형 금융사기 사건이 각계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썼다.
 
그러면서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언급하며 "국민의힘과 검찰 당국의 공모 결탁에 의해 흉악한 음모사건으로 번졌다"고 했다.

 
이어 매체는 "이번 사건은 둘 사이의 밀착 관계가 더욱 악랄해지고 있음을 적나라하게 폭로하고 있다"며 "적폐 청산과 검찰개혁이 지체될수록 적폐 세력들의 도전적 망동이 더욱 엄중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9일 1조6000억원대의 환매중단 사태로 고객에게 피해를 준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 전 회장의 옥중 편지가 나온 뒤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김 전 회장의 편지엔 자신이 야당 정치인과 검사를 상대로도 로비했다는 주장이 담겨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 22일 국감에 출석해 "중상모략이란 단어는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억울함을 표했다. 추 장관은 지난 26일 국감에서 "중상모략이 아니다. 단순히 서신을 믿은 게 아니라 제보자(김봉현)의 주장이 정황과 부합하는 상황까지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