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몰표 주는 EU 27개국···"WTO총장 유명희 지지하지 않을 듯"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결선에서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한국의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아닌,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전 재무장관을 지지할 것으로 보인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두 사람은 WTO 사무총장을 선출하는 결선에 마지막 후보 2인으로 올라갔다.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 오른 유명희(왼쪽)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전 나이지리아 재무장관. [AFP=연합뉴스]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 오른 유명희(왼쪽)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전 나이지리아 재무장관. [AF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블룸버그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익명의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EU가 나아지리아의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EU 회원국들의 표가 중요한 이유는 EU 회원국 27개국은 한 후보에게 몰표를 주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하는 분위기를 주도하는 나라는 올해 하반기 EU 순회 의장국인 독일이다. 현재 EU 회원국 27개국 중 나이지리아 후보 지지를 반대하고 있는 회원국은 5개국인데, 이들 회원국을 설득하기 위한 내부 논의가 계속될 것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EU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지지하는 이유는 EU가 아프리카와의 관계를 강화하려 하고 있고,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세계은행 등에서 폭넓은 경험을 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WTO는 지난 19일부터 164개 회원국을 상대로 최종 후보 선호도 조사를 하고 있다. 조사는 27일까지 진행된다. 결선의 경우 선호도 조사 뒤에 협의를 거쳐 회원국 전원 합의 방식으로 WTO 사무총장이 선출된다.  
 
WTO는 선호도 조사를 바탕으로 11월 7일까지 전체 회원국 합의 도출을 시도할 예정이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