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여태 의혹엔 '공익제보'라더니…김봉현은 안 추켜세우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6일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핵심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를 두고 "김봉현씨의 두 차례에 걸친 긴 진술도 일부 확인이 되면 공익제보자로 추켜세워줘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 종합감사에서 "여태 의혹이라고 하면서 수십만건의 기사를 날린 우리 의원님을 비롯한 여러분들은 원래의 그 제보를 한 사람을 공익제보자라고 굉장히 추켜세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런 발언은 김 전 회장의 폭로를 계기로 법무부가 진행 중인 감찰 내용을 추 장관이 언급하는 게 적절치 않다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조 의원은 추 장관이 '검사 부인에게 명품 핸드백을 건넸다'는 감찰 사안을 언급한 데 대해 "감찰은 피의사실 공표보다 훨씬 이전 단계로, (밝히는 게)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추 장관은 "이미 제보자가 그렇게 이야기했기 때문에 감찰 대상"이라며 "구체적으로 언론 보도 이상으로 말씀드리는 것은 곤란하다"고 받아쳤다.  
 
또 조 의원이 "기자들이 기사를 날리지는 않는다. 허무맹랑한 기사를 쓰지 않는다"고 한 데 대해서도 추 장관은 "허무맹랑한지 아닌지는 감찰 중이니까 (기다려 보자)"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