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병원 교수 1명 코로나19 확진…“접촉 환자 없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선별진료소. 뉴스1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선별진료소. 뉴스1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교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26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A교수가 이날 이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서울대병원은 즉시 관할 보건소에 이런 사실을 보고한 뒤 A교수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이날 확진된 A교수는 지난 23일 인후통, 24일 인후통과 발열 등의 증세를 보였다. 25일에는 집에서만 머물렀으며, 이날 오전 서울대병원 선별진료소로 방문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서울대병원은 이 교수의 증상이 나타나기 이틀 전인 21일부터 동선을 조사해 원내에서 환자와의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대신 동료 4명과 접촉해 이들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병원에서 자체적으로 파악한 접촉자는 4명 정도”라며 “환자와 대면해 진료를 보는 과목이 아니어서 증상 발현 전후 환자와의 접촉은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소속 전공의 1명이 코로나 19 양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지난달 25일에는 내과 병동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