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전쟁범죄 다룬 ‘스파이의 아내’ 구로사와 감독 “엄청난 각오·용기 필요하진 않았다”

부산영화제 갈라 프리젠테이션 부문 초청작 '스파이의 아내'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2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여해 답변하고 있다.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부산영화제 갈라 프리젠테이션 부문 초청작 '스파이의 아내'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 2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 참여해 답변하고 있다.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엄청난 각오나 용기가 필요할 만큼 크게 의식하진 않았다. 역사적 사실에 반하지 않는 이야기를 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731부대의 생체실험을 다룬 ‘스파이의 아내’로 올해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구로사와 기요시(65) 감독이 2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영화의 배경은 태평양전쟁 직전인 1940년. 사업차 만주에 갔던 고베 무역상 유사쿠(다카하시 잇세이)는 우연히 731부대 생체실험 참상을 목격, 세상에 폭로하려 하고 이를 말리려던 아내 사토코(아오이 유우)는 결국 대의에 동참하게 된다.
 

관련기사

 

"일본인·전세계에 알려진 역사 성실히 그렸다"

 
일본영화론 드물게 일본의 전쟁범죄를 소재로 삼아, 지난달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  부산영화제와는 2003년 인공지능을 다룬 ‘도플갱어’가 개막작에 선정되며 인연을 맺은 터다. 26일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자주 물을 마셨고 조심스러운 태도였지만 대답은 막힘없이 솔직했다. 일본 내 양심적 목소리로 해석해도 되느냐는 질문엔 “그렇게 받아들이신다면 그것대로 기쁜 일이지만, 나 자신이 숨겨져 있던 일을 드러내는 작업을 새로 했다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인에게나 세계적으로 하나의 역사로 알려진 사실에 의거해 성실하게 그리고자 힘썼다”면서 “일종의 서스펜스나 멜로드라마로도 볼 수 있도록 만들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역사는 옳고 그름 확신 갖고 그릴 수 있어" 

영화 '스파이의 아내'. '릴리슈슈의 모든 것' '하나와 앨리스' 등으로 알려진 일본 스타 배우 아오이 유우(오른쪽)가 남편을 도우면서도 불안감에 시달리는 주인공 사토코 역을 맡아 열연했다.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스파이의 아내'. '릴리슈슈의 모든 것' '하나와 앨리스' 등으로 알려진 일본 스타 배우 아오이 유우(오른쪽)가 남편을 도우면서도 불안감에 시달리는 주인공 사토코 역을 맡아 열연했다. [사진 부산국제영화제]

 
소프트코어 포르노 ‘간다천음라전쟁’(1983)으로 데뷔한 그는 연쇄 살인사건을 그린 ‘큐어’(1997) 등 주로 일본 현대 사회의 어두운 면을 장르물을 만들었다. 시대극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래 전부터 시대극을 꿈꿨다”는 그는 “현대의 경우엔 무엇이 옳고 그른지 판단이 쉽지 않은데 현대와 이어진, 그리 멀지 않은 과거 무대로 할 경우엔 역사이기 때문에 옳고 그름에 확신을 갖고 그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면서 영화 배경인 1940년대를 “일본이 대단히 위험하고 위태로운 체제를 맞이하고 있을 때”라고 설명했다. “일본은 과거 중국ㆍ만주ㆍ한국 등 여러 지역으로 침공했는데 1940년대부터 일본 국내가 전쟁 일색의 분위기로 바뀌었다. 전쟁이 물밀 듯 밀려오기 직전, 경계 즈음의 시기를 영화에 택했다”면서다.    
 
고레에다 히로카즈와 함께 일본 대표 영화감독으로 꼽히는 구로사와 감독은 지난 16일 일본 극장 개봉 전 뉴욕타임스(인터내셔널판)와의 인터뷰(12일자)에서 “왜 일본의 전쟁범죄가 전쟁 종료 75년이 지나서까지 일본 영화 제작자들 사이에서 금기시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일본 영화계를 비판하기도 했다. 이 인터뷰 기사에 대해 그는 “가까운 과거를 다루게 되면 실제 사건ㆍ인물 등에 대한 여러 기록 자료에 바탕해 픽션을 구성해야 하는데 (일본에선) 그 작업에 주저하게 되는 경우가 많지 않았나, 생각한다. 완전히 가공의 이야기로 이 소재를 다루는 것이 일본 안에서 드물다는 취지의 발언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모종의 정치적 메시지를 말하기 위해 영화를 만든 것이 아니라 한 시대를 잘 마주대하고 그 바탕에서 오락영화를 만들고자 한 것”이라며 “영화와 현대의 관계가 어떻게 연결되는가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각각 보는 분들이 판단하고 영화로부터 반추해주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