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수부 장관 “포스코 물류 자회사 설립, 정부 원칙에 어긋나”

26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및 소관 기관 종합국정감사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26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및 소관 기관 종합국정감사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26일 포스코의 물류 자회사 설립에 대해 “정부의 기본 원칙에 어긋난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포스코의 물류 자회사 설립이 적절하냐’는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의 물음에 “물류 기본 육성 원칙에 어긋난다”고 답했다. 앞서 포스코는 지난 5월 그룹 내 물류 담당 조직을 통합한 자회사 ‘포스코 GSP’를 출범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해운업계는 포스코가 해운물류 산업에 진출하면 기존 화물·항만 기업의 수익을 위협한다며 자회사 설립계획 철회를 요구해 왔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포스코의 김복태 물류통합태스크포스(TF)팀장은 해운업 진출 가능성에 대한 이 의원의 질의에 “해운업에 진출할 계획이 없다”고 부인했다. 김 팀장은 “철강산업이 어려움에 빠져 효율성을 높이지 않으면 어려운 상황”이라며 “물류 분야 중복 업무의 비효율성을 없애고 전문성을 강화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김영무 한국선주협회 부회장은 “포스코에 물류 자회사가 생기면 압도적인 시장 지배적 지위를 갖고 해운 물류 기업에 저가 운임을 요구할 것”이라며 “해운선사뿐만 아니라 관련 기업 모두가 고통받을 것이 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1990년대 이후 포스코는 수차례 해운업 진출을 시도했다”며 “현대그룹도 물류 자회사를 설립한 후 해운업에 진출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수부 장관이 (민간 회사 설립에 대해) 법적 권한이 없다고 했는데, 포스코가 자회사 설립을 하면 업계 내 갈등을 유발할 수밖에 없다”며 “국무회의 의제로 올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문성혁 장관은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답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