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건희 별세]동생 이명희 신세계 회장, 아들 정용진과 빈소에

(서울=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서울=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스1

 
26일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에는 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삼성은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빈소 내 인원을 50명으로 제한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부터 10대 그룹 총수 등 재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입관식 진행…직계 가족들 참석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입관식은 이날 오전 9시 무렵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이날 입관식에는 전날부터 빈소를 지키고 있던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직계 가족들이 참석했다. 
 
입관식 후에는 친척들을 비롯해 재계 주요 인사의 조문이 이어졌다. 전날 빈소를 찾았던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다시 와 조문했고,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과 홍정도 중앙일보·JTBC 대표이사 사장,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이건희 회장의 동생인 이명희 회장은 자녀인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총괄사장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신세계 그룹은 “이명희 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유족을 만나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정의선 현대그룹 회장이 26일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중앙포토

정의선 현대그룹 회장이 26일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중앙포토

주요 그룹 총수도 빈소를 찾았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아 “너무 훌륭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참 안타깝다”면서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 1등 정신을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 항상 따뜻하게 잘 해주셨던 것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이날 밤 빈소를 방문했다. 최 회장은 조문을 마친 후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큰 글로벌 기업을 만든 분이라 생각한다”며 “그런 분을 잃게 된 것은 큰 손실이다. 개인적으로 안타깝다”고 심경을 전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이날 오후 찾아 조문했다. 김 회장은 빈소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슬픈 날이다. 이건희 회장님을 친형님같이 모셨다. 유족들께 위로 드렸다”고 말했다. 허태수 GS그룹 회장도 이날 그룹 임원들과 함께 조문을 마쳤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 조문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중앙포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 조문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중앙포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이날 오후 12시 40분쯤 빈소에 도착해 5분 정도 조문을 마치고 나왔다. 조 회장은 “실제로는 뵌 적은 없다. 위대한 분을 잃어서 마음이 착잡할 뿐이다”고 말했다.
 

정부, 경제단체장 조문도 이어져

정부와 경제단체장의 조문도 이어졌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날 밤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고인께서는 혁신경영을 앞장서 실행하셨다”며 “기업 경영적 전략과 성과는 앞으로 한국경제가 글로벌 경제에서 초일류 선도국가로 도약하는데 큰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도 이날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손 회장은 “(이건희 회장은) 제가 삼성에서 근무했기에 잘 아는 사이다. 생각이 아주 깊으신 분”이라며 “그래서 의사결정을 내림에 있어서 그간 성공적인 결정을 내리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이재용 회장 시대가 활짝 열리길 바라는 게 고인의 마지막 생각 아니셨을까 영정을 보며 그런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조문을 마치고 나와 “유족께 ‘많이 힘드셨겠다’고 간단히 말씀을 전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첫 조문객은 삼성 전·현직 고위 임원 

한편 이날 첫 조문객은 삼성의 전·현직 고위 임원들이었다.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이 오전 9시 19분쯤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고, 김기남 삼성 부회장, 강인엽·진교영·박학규 사장 등이 뒤를 따랐다. 이 회장의 조카인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권오현 삼성 고문, 삼성전자 출신인 황창규 KT 전 회장도 차례로 빈소를 찾았다. 

 
장주영·강기헌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