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총장에게 인사안 내라했나" 秋 "그건 윤석열과 해결하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중앙포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중앙포토

추미애 법무부장관 취임 이후 이뤄진 검찰 인사를 두고 야당 의원과 추 장관의 설전이 이어졌다.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추 장관에게 "1월 초 추 장관이 대검청사에 도착하자마자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검사장 인사를 보내라고 했다더라. 그렇게 한 적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추 장관은 "인사에 대해서 의견을 내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인사안을 보내라는 것은 인사에 대한 의견을 내라는 것과 다르다. 인사안을 보내라고 한 적 있나"고 다시 물었다. 추 장관은 "인사에 대한 의견을 달라고 한 적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추 장관이 윤 총장에게 '본인은 제청권자이고 인사권자가 대통령이기 때문에 인사안에 청와대에 있을 것이다. 청와대에 연락해서 받아보시고 거기 의견 달아서 보내달라'고 얘기한 적 있나"라고 물었다.
 
추 장관은 "상대방이 있는 것이라 제가 임의로 말하기 곤란하다"며 "구체적으로 나눈 대화를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그것이 공직자의 예의"라고 답했다.
 
김 의원이 또 "추 장관과 윤 총장이 같이 앉아서 대질 국감 한번 했으면 좋겠다"고 하자 추 장관은 "김 의원은 검사를 오래 해서 대질 조사를 좋아하는 것 같은데, 공직자로서는 예의가 있는 것이다. 상급자와 하급자가 나눈 대화를 이 자리에서 그냥 아무렇지도 않게 말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상대방이 있는 것은 말하기에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그러면 윤 총장의 발언 내용이 사실이라고 보면 되는가"라고 질문하자 추 장관은 "그건 윤 총장과 해결하라.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여기까지"라고 했다. 김 의원이 추 장관이 답변을 회피한다고 지적하자 "회피가 아니라 의견 들을 기회를 제공했고, 의견을 내라고 한 바 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윤 총장은 22일 국감에서 추 장관이 '윤 총장에게 인사 의견을 물었지만 명을 거역하고 제출하지 않았다'고 한 데 대해 "추 장관이 전화해서 (인사안) 초안을 짜라고 했다. 전례 없는 일"이라고 했다.
 
윤 총장은 "추 장관이 검사장 인사안 초안을 짜라고 해서 '아니 장관님, 검찰국에서 기본 안이라도 해서 주셔야 하지 않겠냐'고 했더니 '본인은 제청권자고 인사권자가 대통령이라서 인사안이 청와대에 있을 거다. 청와대에 연락해서 받아보시고 의견 달아서 주세요'(라고 말했다) 청와대에서는 펄쩍 뛰었다"고 했다.
 
이어 윤 총장은 "다음 날 (추 장관께서) 제게 법무부로 들어오라고 하셨다. 인사안은 이미 다 짜져 있었다"며 "보여주는 게 협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