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대통령 잘 아는데…" 추미애, 윤석열 임기 발언에 발끈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

추미애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의 법무부 국감에서 윤석열 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총선 이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지키라고 전했다"라고 한 발언에 반발했다.
 
추 장관은 "제가 당 대표로 대통령을 접할 기회가 많이 있었고, 그분의 성품을 비교적 아는 편"이라며 "절대로 정식 보고라인을 생략한 채 비선을 통해 어떤 메시지나 의사를 전달하실 성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자리(국감)에서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를 고위 공직자로서 하는 건 부적절했다고 생각한다"며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총장으로서는 선을 넘은 발언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지휘 감독권자로서 민망하다"고 했다.
 
추 장관은 퇴임 후 거취에 대한 윤 총장의 발언도 비판했다. 그는 "검찰을 중립적으로 이끌어야 할 수장으로서 내일 당장 정치를 하는 한이 있더라도 이 자리에서만큼은 '저는 정치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윤 총장은 "퇴임 후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이는 정계 진출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