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건희 별세] 이낙연, 빈소 찾아 "국민의 자존심 높여줘 감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민주당 지도부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가고 있다. 이 대표는 ’고인과 추억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개인적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뵌 적은 없다“고 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민주당 지도부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가고 있다. 이 대표는 ’고인과 추억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개인적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뵌 적은 없다“고 했다. [뉴스1]

 
26일 이건희 삼성 회장 빈소에는 종일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여야는 “국가의 위상과 국민의 자존심, 자신감을 높여준 것에 대해서 감사드린다”(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늘날 국제시장에서 한국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며 한뜻으로 고인을 추모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빈소를 찾았다. 이 대표는 이 회장이 “보통 사람들은 상상도 할 수 없는 탁월한 혁신의 리더십으로 삼성을 세계적 기업으로 키우셨다”며 국가와 국민을 언급했다. “이제까지 고인께서 해오신 것처럼 한국 경제를 더 높게 고양하고, 더 앞으로 발전시키면서 삼성이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기업으로 더욱더 도약해주길 바란다”라고도 밝혔다.
 
곧이어 빈소에 도착한 김태년 원내대표는 조문 후 “(이 회장은) 혁신 기업가였다. 삼성을 세계를 대표하는 초일류 기업으로 키웠고 특히 현대 산업에서 가장 필요한 반도체를 혁신의 정신으로 도전해 세계적으로 육성한 큰 공이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전날 공식 추모 논평에서 “삼성은 초일류 기업을 표방했지만, 이를 위한 과정은 때때로 초법적이었다”(허영 대변인)고 했지만 이날은 지도부가 이 회장의 업적과 성과를 기리는 데 집중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 위원장은 유족들과 무슨 얘기를 나눴냐는 질문에 "별다른 얘기는 없었다"고 답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 위원장은 유족들과 무슨 얘기를 나눴냐는 질문에 "별다른 얘기는 없었다"고 답했다. [뉴스1]

 
오후에 조문한 김종인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고인을) 내가 경제수석할 때 자주 만났다”고 추억했다. 이어 “90년대 들어 우리나라의 산업 전반을 놓고 봤을 때 삼성전자라는 곳이 반도체, 스마트폰에서 세계적 브랜드를 만드는데 혁혁한 공로를 세웠다”고 평가했다. 이보다 조금 앞서 다녀간 주호영 원내대표는 “고인은 창조와 혁신 경영으로 삼성그룹을 재창업하다시피 해 전세계에 대한민국 국민임을 자랑스럽게 느낄 수 있게 해주시는 분”이라고 말했다.
 
여야 지도부는 빈소에서 홍라희 여사와 상주인 이재용 부회장 등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고 한다. 조문에 동석한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 대표는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과 주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 부회장과는 인사 후 ‘위로를 드린다’는 정도의 짧은 대화만 나눴다”고 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자녀들도 곁에 있었다고 한다. 주 원내대표는 취재진에 “차분했다”고 빈소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이 회장을 향한 정계의 추모 행렬은 여야와 전·현직을 넘나들었다. 민주당에서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 외에도 오영훈 당대표 비서실장, 양향자·염태영 최고위원, 안민석·박용진 의원 등이 조문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성일종 비대위원과 정양석 사무총장, 송언석 비서실장,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이헌승·하태경 의원 등이 다녀갔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와 나경원 전 의원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모습도 보였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그는 ’이건희 회장이 장애인체육회 회장을 하셨는데, 오래전 얘기지만 그때 저는 장애인사격연맹 회장을 했다. 그때 뵌 적이 있다“고 회고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그는 ’이건희 회장이 장애인체육회 회장을 하셨는데, 오래전 얘기지만 그때 저는 장애인사격연맹 회장을 했다. 그때 뵌 적이 있다“고 회고했다. [뉴스1]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윤리위원장으로 활동 중인 반 전 총장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때 이건희 회장이 많은 활동과 기여를 했다는 걸 듣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로 모든 사람이 어려워하는 때에 큰 별이 떠난 것이 안타깝다”며 “국제사회에서 활동하면서 늘 ‘삼성 하면 코리아, 한국 하면 삼성’을 연상하게 하는 만큼 (고인이) 국격을 많이 높여서 자랑으로 생각하고 있다”라고도 덧붙였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아 20여 분간 조문하며 유가족을 위로했다. 기자들과 만나서는 “이건희 회장님은 2세 경영인으로서 정말 놀라운 업적을 남기신 분”이라며 “글로벌 초일류기업 삼성의 제2 창업자로 불려도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도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한 정당의 대표이기 이전에 혁신 꿈꾸던 기업가 출신으로 고인의 삶을 기리러 왔다”고 말했다. 저녁시간 권은희 원내대표·최연숙 의원과 함께 빈소를 찾은 안 대표는 “고인의 세계 흐름에 대한 안목과 혁신·도전 정신은 정치와 정부도 본받아야만 할 것”이라며 “전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인해 굉장히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 (삼성이) 대한민국 대표 기업으로 잘 적응하고 버텨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심새롬·김홍범 기자 saerom@joono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