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석방하라"···박정희 추도식 갔다 야유받은 김종인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서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이날 일부 참석자들이 김 위원장에게 항의하면서 소란이 일기도 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서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이날 일부 참석자들이 김 위원장에게 항의하면서 소란이 일기도 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박정희 전 대통령 41주기 추도식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일부 참석자들이 “왜 보수를 버리려고 하느냐”고 김 위원장에게 거칠게 항의하는 등 소란이 일었다.
 
이날 추도식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성토장을 방불케 했다. 민족중흥회 회장인 정재호 전 의원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수상쩍은 촛불 정권이 무능과 독선으로 국정을 견인하고 있다”며 “영어(囹圄)의 몸으로 고초를 겪는 따님(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과 명예회복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칠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땅바닥에 버려지기도 했다.
 
다소 굳은 표정으로 자리에 앉아 있던 김 위원장이 1시간 20분쯤 뒤 자리에서 일어서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과 보수 유튜버들이 몰려갔다. 이들은 “왜 헌화를 하지 않느냐” “보수를 망치지 말라” “박근혜 대통령을 석방해달라”고 고함과 야유를 쏟아냈다. 김 위원장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곧바로 차량에 탑승했다. 당 관계자는 “당초 헌화를 하려고 했지만, 추도식이 예상보다 길어져 다음 일정을 위해 먼저 일어났다”며 “아무래도 민간단체에서 행사를 맡다 보니, 여러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온 것 같다. 위원장은 이후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고 했다.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가 묘역 근처에 버려져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가 묘역 근처에 버려져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왼쪽)과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이날 김 위원장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행사장을 떠났다. 뉴스1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왼쪽)과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에서 묵념하고 있다. 이날 김 위원장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행사장을 떠났다. 뉴스1

 
이날 충돌에 대해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좌클릭 행보’에 대한 당내 반발 여론의 한 단면이 드러났을 뿐”이라고 말했다. 중도 외연 확장을 내세운 김 위원장의 호남 껴안기 등 파격 행보가 반대급부로 전통 지지층의 반발을 불러왔다는 해석이다.
 
실제 김 위원장이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수감과 탄핵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겠다는 뜻을 수차례 내비치자, “역사적 평가를 왜 서두르려고 하느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는 당 인사들이 적지 않다. 
 
김 위원장은 지난 8월 “당에서 내세운 두 분의 대통령(이명박ㆍ박근혜 전 대통령)이 참혹한 심판을 받고 있어서, 도덕적으로 국민에게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했고, 21일에는 “과거를 명확하게 청산해야 한다는 데 변함이 없다. 재판 중이라 기다려보는데 상황에 따라 연내에 (대국민 사과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야권 일각에선 “여당 2중대 노릇을 한다”(홍준표 무소속 의원), “보수의 역사를 청산 대상으로만 축소해 폄훼했다”(영남 중진의원)는 반발이 나왔다. 한 당 관계자는 “김 위원장도 이번 추도식에서의 거센 반발을 어느 정도 예상했다”고 했다.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 중앙포토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41주기 추도식. 중앙포토

 
김 위원장은 과거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서 대체로 호의적인 평가를 했다. 민주당 비대위 대표 시절인 2016년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산업화를 성공으로 이끈 공로를 부인하지 못한다”며 “내가 건의한 국민건강보험도 박 대통령의 결심으로 도입됐다”고 평가했다. 1977년 보건사회부가 강력히 반대하는 와중에 의료보험제도를 강행한 박 전 대통령을 치켜세운 발언이었다. 같은 날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서 “국부라고 할지 몰라도 3ㆍ15 부정선거로 민주주의를 파괴, 불미스럽게 퇴진했다”고 박한 평가를 한 것과 대비됐다.
 
김 위원장은 2012년 새누리당 비대위원 시절엔 박근혜 대선 후보에게 “국민 통합 차원에서 아버지라는 걸 떨쳐버리고 객관적인 평가를 했으면 좋겠다”고 권유하기도 했다. 당내 반발이 컸지만, 박 후보는 그해 3월 “산업화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피해를 본 분들께 저는 항상 죄송한 마음을 가져왔다. 사과를 드린다”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