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판협회 "통일 Q&A가 사상편향? 배현진, 어린이책으로 정치"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이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출판문화협회(출협)가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지난 2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배 의원이 파주출판도시의 ‘BOOK(北) 읽는 풍경’ 전시회에 출품된 국내 출간 도서에 대해 ‘북한을 미화ㆍ찬양’했다고 지적한데 대해서다.  
 
출협은 26일 입장문을 통해 “어린이책으로 정치를 하지 말라”며 “배 의원의 낡은 정치적 이념 공세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자의적 기준의 색깔론으로 해당 전시회와 출품 도서를 재단한 것에 대해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배 의원은 지난 국감에서 “전시관 구석구석에 숨어 있던 다수의 도서들 중 굉장히 문제가 된다고 지적할 만한 우려스러운 내용이 있고, 어린이들에게 무비판적으로 사상 편향적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도서들이 전시장에 널려 있었다”고 말했다.  
 
출협은 “국정감사에서 언급된 책은 도서출판 박영사에서 발간한 ‘남북통일 팩트체크 Q&A 30선’이다. 이 책은 북한을 미화하거나 찬양하는 것이 아니라 어린 아이들의 시선에서 북한의 모습을 살펴보고 통일 문제에 대해 고민해보는 내용을 담은 초등학생용 교양도서”라고 반박했다.
 
이어 “책의 전체 문맥을 고려하지 않고 오해가 될 만한 부분만을 편집해 북한을 미화한다는 주장을 펼치는 것은 전혀 납득할 수 없는 처사”라며 “이 책에는 북한 체제에 대한 비판적 내용도 담겨 있는데, 그런 부분들은 언급조차 하지 않고 색깔론 공세에 유리한 부분만을 발췌해서 전시회에 출품된 ‘다수의 도서들’을 문제 삼고 문체부의 ‘관리감독’을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출협은 “더욱 문제적인 것은 배 의원의 국정감사 지적이 과거 도서 검열의 형태를 띠고 있다는 점”이라며 “배 의원은 이 책을 읽다가 북한을 미화한다고 의심되는 ‘우려스러운 내용’들에 띠지를 붙여 표시를 해뒀고, 이를 국정감사 질의 시간에 소개하며 문체부 미디어정책국장에게 공감을 강요했다. 이는 그 옛날 출판 탄압의 시대에 검열관들이나 하는 행태를 현직 의원이 국정감사장에서 버젓이 보여준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출협은 “배 의원에게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사항에 대해 사실 관계를 바로잡을 것을 요청한다. 또 전시회의 주관 기관인 출판문화도시입주기업협의회와 해당 도서의 출판사인 박영사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시회 곳곳에서 발견했다는 ‘사상 편향적인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도서들’이 무엇인지 밝히고 근거를 제시하기 바란다. 우리는 아직도 이런 일이 반복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 더 이상 어린이책을 정쟁의 수단으로 삼지 말라”고 덧붙였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