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거역·수명자 표현 쓴 秋, 어떻게 부하란 말 생경하나"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거역, 수명자라는 표현을 쓴 사람이 어떻게 부하라는 표현이 생경하다고 할 수 있느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이 26일 YTN과 인터뷰에서 "거역, 수명자라는 권위적 표현을 썼던 사람이 어떻게 부하라는 표현이 생경하다고 할 수 있느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했다.  
 
추 장관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저도 부하라는 단어는 생경하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국감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법리적으로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언급한 것을 꼬집은 발언이다.
 
이같은 추 장관의 반응에 대해, 이 전 최고위원이 추 장관의 이전 발언을 끄집어내 비판한 것이다.  
 
이 전 최고위원은 "거역은 어느 시대의 표현이냐. 수명자는 명령을 받는 사람이라는 권위적인 표현이다. 이런 표현을 쓰면서 부하가 생경하다는 게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올 초 국회에서 "검찰총장이 저의 명을 거역한 것"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또 지난 7월에는 수명자(受命者)라는 표현이 들어간 법무부의 입장문 초안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의 페이스북에 게재되며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추 장관은 이같은 논란에 대해 "법관 출신으로 수명법관은 낯설지 않은 법률용어이고, 법전에 있는 말"이라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