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준석 "尹, 국민의힘 대선후보로는 좀···진중권과 방향 비슷"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계입문 확답을 피한 것과 관련해 "(여권이) 자꾸 괴롭히면 '나도 정치를 할 수도 있다'는 경고 성격이 짙다"고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26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윤석열 총장의 '퇴임 후 국민 봉사' 발언은 전략적인 발언이다"고 했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나와 "국민에게 봉사하는 방법에 정치도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건 말씀 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하도 여당 의원들이 괴롭히니까 '이렇게 자꾸 괴롭히면 나중에 정치할 수도 있어' 정도의 뉘앙스를 풍겨야지만 얕잡아 보지 않을 거다"라고 생각해 발언을 했다"며 "개인적 생각으로는 윤 총장이 정치를 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금태섭 전 의원(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금태섭 전 의원(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하지만 윤 총장이 제1야당인 국민의힘 후보로 등장하기엔 어려움이 있을 것으이라고 예상했다.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린 '적폐청산 수사'라는 굴레가 윤 총장 발목을 잡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분이 적폐청산 수사라든지 국정농단 수사 때 굉장히 또 강한 모습 많이 보여줬기에 그것이 부담 된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도 (당내에) 굉장히 많다"며 "금태섭 전 의원, 진중권 전 교수 이런 분들이 움직이는 방향성과 결이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제1야당과 연대나 협력이 가능한 상대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 뉴스1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 뉴스1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