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도 받고 테러지원국 명단도 빠지고…수단, 이스라엘과 관계 정상화 실익 챙겼다

이스라엘이 미국의 중재로 외교관계 정상화에 합의한 북아프리카 아랍국가인 수단에 500만 달러 상당의 밀을 지원한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스라엘 국기와 수단 국기.[AFP=연합뉴스]

이스라엘 국기와 수단 국기.[AFP=연합뉴스]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 등 외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총리실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따뜻한 평화를 기대하고 있고 우리의 새로운 친구 수단에 즉각 500만 달러(약 56억4000만원) 상당의 밀을 보낸다”고 전했다. 이어 “이스라엘은 수단의 과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미국과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9일 수단을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빼겠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과 수단의 관계 정상화를 위한 사전 조치란 분석이 나왔다. 
 
수단은 30년간 장기 통치하던 독재자 오마르 하산 아흐마드 알 바시르 전 대통령이 2019년 축출된 뒤 친서방 기조로 급격히 기울고 있다. 지난해 8월 민간 주도 과도 정부가 세워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3일 이스라엘과 수단의 관계 정상화 사실을 발표하면서 양국 지도자와 통화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뒤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왼쪽)과 사위인 제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가운데)이 박수를 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3일 이스라엘과 수단의 관계 정상화 사실을 발표하면서 양국 지도자와 통화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뒤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왼쪽)과 사위인 제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가운데)이 박수를 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수단은 1993년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에 포함됐다. 알 바시르 전 대통령이 헤즈볼라 등 미국이 테러단체로 지정한 무장단체를 지원했다고 미국이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번에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되면서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의 차관도 받을 수 있게 됐다. 수단은 이스라엘과의 외교관계 정상화로 실익을 톡톡히 챙긴 것이다.    
 
수단은 국민 대부분이 이슬람 수니파 신도로, 아랍연맹에 속한 국가다. 1967년 제3차 중동전쟁 당시 이스라엘에 선전 포고를 했고, 이스라엘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정책을 발표하면서 공식적으로 지금까지 적대관계였다. 하지만 수단은 경제적 실익을 고려해 이스라엘과의 국교 정상화를 결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 백악관은 23일 수단이 트럼프 대통령의 중재로 이스라엘과 관계 정상화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백악관은 “향후 몇 주 안에 두 나라는 농업·경제·무역· 항공 등의 현안에 대한 협력을 위한 양자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수단은 아랍에미리트(UAE)와 바레인에 이어 미국의 중재로 이스라엘과 관계를 정상화한 세 번째 아랍국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3일 대선을 앞두고 이스라엘과 이슬람권 국가 간 수교란 외교적 성과를 이뤄 유대계 유권자 표심 결집을 노린다는 분석이 나온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