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김봉현 편지 중상모략 아니다, 부합하는 결과 나온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라임 사건'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추 장관은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구치소에 있는 금융범죄자들의 옥중 편지를 가지고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편지가 중상모략이 아니냐"고 묻자, "중상모략이 아니다. 단순히 서신을 믿은 게 아니라 제보자(김봉현)의 주장이 정황과 부합하는 상황까지 이르고 있다"고 답했다. 또 "성급한 결론을 내지 말고 기다려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9일 1조6000억원대의 환매중단 사태로 고객에게 피해를 준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 전 회장의 옥중 편지가 나온 뒤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 22일 국감에 출석해 "중상모략이란 단어는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억울함을 표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