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호영 "文에 10가지 질문, 100일 지나도 무응답…불통 심해"

“저희는 대단히 무시당하고 있다, 그런 생각입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주 원내대표 측에서 일정을 공개로 전환해 답변서를 전달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알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과 대화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다시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이란 제목이 적힌 서신을 넣은 서류봉투를 최 수석에게 전달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과 대화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다시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이란 제목이 적힌 서신을 넣은 서류봉투를 최 수석에게 전달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공개 질의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서 제출을 두고 26일 여야가 신경전을 벌였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 7월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제21대 국회 개원연설을 앞두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내년 서울ㆍ부산시장 보궐선거 무공천 여부 ▶부동산 정책 논란 등 10대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며 문 대통령에게 공개 질의했다. 이에 대한 답변을 청와대가 무시했다는 게 주 원내대표의 주장이다.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을 접견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0개) 질의를 했고, 답변을 약속하셨는데 100일이 지나도 답이 없었다”며 “(청와대가) 아무런 연락도 없이 지나가 버렸다”고 말했다.
 
이에 최 수석은 “원내대표가 주신 말씀이 서로 질의 응답하듯이 그렇게 얘기할 수 있는 수위가 아니다”라며 “(직접) 말씀을 나눌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생각했다. 이렇게 질답(질의응답)을 주고받기에는 굉장히 수위가 (높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지난번에도 원내대표들하고 대통령이 직접 만나는 자리가 몇 차례 있었고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취임한 뒤 (만나자는) 제안도 드리고 했다”며 “원내대표가 말하는 것도 자연스럽게 그 과정에서 직접 나눌 수 있는 이야기가 있으면 그렇게 요구하고 질의한 것도 할 수 있지 않겠나 기대를 했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야당이나 상당수 국민이 느끼기엔 너무 (문 대통령의) 불통이 심하다”며 “대통령을 품위 있게 모시는 것도 좋지만, 대통령은 가장 많은 국민이 사랑할 때 그 품위가 나오는 것이지 그냥 고고하게 옛날 왕조시대처럼 구중궁궐에 계신다고 해서 나오는 것이라곤 생각하지 않는다”고 맞섰다. 최 수석의 발언을 ‘문 대통령의 답변서를 가져오지 않았다’는 취지로 받아들인 것이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다시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을 최 수석을 통해 전달했다. 조만간 문 대통령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는 뜻도 함께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전달한 ‘10가지 질문’에 대해 “오늘 오후 청와대에 편지가 완전히 전달된 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번 공개 질의엔 ▶라임ㆍ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특검 ▶월성1호기 관련 감사원 감사 결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거취 문제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면담을 마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주 원내대표에게 전달하려 했던 '주호영 원내대표 10대 질의 답변서'를 들고 있다. 민주당은 "최 수석은 답변서를 여야 비공개 일정으로 전달하려 했으나 주 원내대표 측에서 일정을 공개로 전환해 답변서를 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면담을 마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앞에서 주 원내대표에게 전달하려 했던 '주호영 원내대표 10대 질의 답변서'를 들고 있다. 민주당은 "최 수석은 답변서를 여야 비공개 일정으로 전달하려 했으나 주 원내대표 측에서 일정을 공개로 전환해 답변서를 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뉴스1

이날 만남이 끝난 직후 민주당은 공지를 통해 “최 수석은 국회에 (문 대통령의) 답변서를 가지고 왔고 여야 비공개 일정으로 답변서를 전달하려 했지만 주 원내대표 측에서 일정을 공개로 전환해 답변서를 전달하지 못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주호영 원내대표 ‘다시 대통령에게 드리는 10가지 질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지난 7월 16일 대통령 개원연설을 앞두고 국민을 대표해 '대통령께 드리는 10가지 공개질의'를 했다. 당시 청와대는 추후 답변을 한다고 밝혔지만 100일이 지난 지금까지 구체적인 답변은 없었다"며 "내년도 예산안 국회 심의를 앞두고 저는 오늘 오전에 만난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다시 대통령께 드리는 10개 항의 공개질의'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공개질의' 내용.
 
①월성1호기 조기 폐쇄 과정에 대해 대통령의 진솔한 설명과 사과
 
②첫 단추 잘못 꿴 탈원전정책 재고

 
③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권 남발로 검찰이 법무부 수사국으로 전락했는데 권력기관을 정치로부터 독립시키겠다는 약속 지킬 것

 
④검찰총장을 식물인간으로 만들었는데 공수처 출범을 서두르는 이유가 무엇인가

 
⑤라임․옵티머스 특검도입에 나설 것

 
⑥경제부총리마저 전세 난민이 된 부동산정책 실패에 대한 대통령의 설명

 
⑦북한에 대해 레드라인을 지키기 위한 방안

 
⑧해수부 공무원 총격 사건에 대한 북한에 직접 사과 및 책임규명 요구

 
⑨국민분열 극복책임

 
⑩낙하산 인사 심화에 대한 시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