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캠코에 갚아야할 빚 130억인데…조국 모친 "전재산 9만원 뿐"

지난 4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모친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조 전 장관의 동생 조권 씨에 대한 8차 공판에 증인 출석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뉴스1

지난 4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모친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조 전 장관의 동생 조권 씨에 대한 8차 공판에 증인 출석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모친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이 법원에 전 재산이 예금 9만5819원뿐이라고 신고했다.  
 
26일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박 이사장은 법원의 재산명시 명령에 따라 제출한 재산 목록에 '예금 및 보험금 채권' 만을 표시했으며, 내역으론 2020년 4월 현재 9만5819원이라고 작성해 지난 1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출했다. 현금, 어음·수표, 시계·보석류·골동품·예술품·악기는 물론 의류·가구·가전제품 등도 없다고 신고했다. 정기적으로 받을 보수 및 부양료와 기타의 소득도 없다고 신고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앞서 법원은 지난 3월 캠코의 요청에 따라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53)씨와 박 이사장에 '채권압류 및 추심명령'을, 지난 5월에 '재산명시 명령'을 했다. 재산명시 명령은 법원이 채무자에게 재산목록을 제출하게 하는 법적 절차다. 
 
성 의원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그동안 조 전 장관 일가에 한 달에 1회 이상 안내장이나 전화통화를 시도해 채무 상환을 요구해왔지만, 지난달 1일을 마지막으로 50여일간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반 국민이 나랏빚 131억원을 안 갚으면 캠코가 포기하겠냐"며 "조 전 장관이라 정권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은 아니냐"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 일가가 운영해온 웅동학원 등이 캠코에 갚아야 할 금액은 130억여원이다. 성 의원은 "전직 대통령이 추징금을 내지 않기 위해 전 재산이 29만원이라고 신고한 것과 뭐가 다르냐"고 했다.
 
지난달 18일 학교법인 웅동학원 채용비리와 허위소송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뉴스1

지난달 18일 학교법인 웅동학원 채용비리와 허위소송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뉴스1

조국 모친, 아직 웅동학원 이사장 안 물러나

조 전 장관 일가는 지난해 '웅동학원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했지만, 아직 이행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웅동학원의 지난달 28일 이사회 회의록에 따르면 박 이사장은 직접 회의를 주재했고, 해당 회기에서 일부 이사진 교체가 진행되기도 했지만, 본인 거취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다.
 
한편 조 전 장관은 2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과 가족의 입장을 두둔한 글을 공유하며 다른 사람이 작성한 글 중 '웅동학원이 공사비로 빌린 은행 대출금은 원래는 웅동학원 부동산 일부를 팔아 쉽게 갚을 수 있었던 정도였는데, IMF(외환위기) 직격을 맞아 제때 갚지 못하게 된 것. 그로 인해 공사했던 고려종합건설도 망하고, 연대보증을 섰던 가족도 경제적으로 파탄이 난 것이다'는 부분을 옮겨 써 강조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