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시대' 개막…삼성 지배 구조 어떻게 달라지나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아침&'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 방송 : JTBC 아침& / 진행 : 이정헌




[앵커]



이건희 삼성 회장이 어제 별세했습니다. 2014년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지 6년여 만입니다. 이건희 회장이 세상을 떠나면서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 체제로 본격 접어들게 됐습니다. 경영체제에 어떤 변화들이 생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정철진 경제평론가 자리 함께했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정철진/경제평론가: 안녕하십니까?]



[앵커]



그야말로 혁신 경영을 통해서 삼성 경영뿐만 아니라 한국 경제를 글로벌 초일류 시대로 이끌었습니다. 그러면서도 빛과 그림자가 교차하기도 하고요. 어떤 평가들을 내릴 수 있겠습니까?



[정철진/경제평론가: 일단 국내 뉴스, 외신을 평가하기에 있어서는 삼성을 글로벌 타이탄, 글로벌 거인으로 만든 장본인, 핵심 인물이었다 이런 평가가 있고요. 이건희 회장을 경영자를 뛰어넘은 사상가라는 표현도 많이 썼습니다. 그 이유가 반도체도 그렇고 모바일사업부도 그렇고 3년, 5년을 내다본 것이 아니라 거의 15년, 20년을 내다보고 투자와 큰 틀에서의 로드맵을 만들고 가는 그런 거에 대한 평가가 있고요. 또 국내 경제계에서는 대한민국 산업 발전에 있어서의 전후로 나뉜다, 이건희 회장 한 획을 그었다는 이야기인데. 이것이 무엇이냐면 이건희 회장 직전과 직후. 삼성도 마찬가지고요. 한국 산업. 더 나아가서 메이드 인 코리아라는 제품의 이미지와 품질이 바뀌는 데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즉 그전에만 해도 메이드 인 코리아 한국산은 중저가에 조금 품질은 떨어지지만 싼 맛으로 사는 이런 제품이었다면 이제는 품질. 그리고 나아가 1등이라는 초일류라는 거에 대한 부분의 달성이고 결과적으로 그 정점은 지난주에 있었던 아마 글로벌 브랜드 순위였던 것 같습니다. 삼성이라는 브랜드가치가 거의 60조 원이 넘었죠. 그래서 전 세계 5위. 구글,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다음으로 삼성까지 올라오게 되는 거기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이렇게 평가할 수 있겠습니다.]



[앵커]



그러면서도 정경유착, 삼성공화국, 무노조 경영, 황제경영. 이런 꼬리표들이 줄곧 따라다니지 않았습니까?



[정철진/경제평론가: 이건희 회장은 2번의 기소가 됐고요. 또 2번의 유죄 판결이 됐고 두 번의 특별사면이 있었다는 겁니다. 두 번의 사건은 뭐였었느냐 하나는 2005년에 있었던 삼성 X파일 사건 그다음에 2008년의 삼성 특검입니다. 거기가 바로 비자금 말하면 정경유착 이런 부분들이 있고요. 경영적인 측면으로는 역시 경영권 세습에 대한 문제 또 무노조 경영 부분들이 있고. 사업성으로 보면 안타깝지만 삼성자동차 본인도 굉장히 많이 애착을 가졌던 삼성자동차가 IMF 외환위기에 맞춰서 실패했던 부분. 이런 것들이 있을 수 있겠습니다.]



[앵커]



삼성의 지배구조와 경영체제가 이제 어떻게 바뀔 것이냐 이게 제일 큰 관심사 아니겠습니까? 일단 이재용 부회장 회장으로 승격이 되는 절차가 진행이 될까요?



[정철진/경제평론가: 일단 장례 일정을 맞춰야 되겠고요. 이재용 부회장에게는 일단은 2개의 재판이 있습니다. 국정농단 관리하고 이번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재판이 있기 때문에 과연 그 재판 결과를 보고 할지 아니면 그 전에 할지. 다만 2018년에 총수 동일인 지정에 있어서 이미 동일인 지정이 되고 있거든요. 그래서 실질적인 리더십이다 이렇게 볼 수가 있을 것 같고. 지배구조 측면에서는 실질적으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이 합병을 하게 되면서 이재용 부회장,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전자를 이끄는 큰 틀에서의 지배구조는 완성이 됐다 이렇게 볼 수가 있겠습니다. 다만 이제 이건희 회장이 갖고 있는 주식가치만 18조 원이 되는 것이고요. 그 내용을 보면 삼성전자의 한 4% 지분이 그게 한 15조. 삼성생명 이런 것들이 있기 때문에. 그 주식을 현재 다 받을 수는 없을 겁니다. 상속세가 거의 10조 원이고 6년 나눠서 납부한다고 하더라도 상상을 초월하는 현금 납부액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아마 일부의 주식은 좀 포기한다든가 아니면 문화재단으로 전용한다든지 돌린다든가 이런 부분이 있을 것 같은데 그런 와중에서도 마지막 마지막에 남은 맨 밑에 있는 삼성전자의 지배력을 어떻게 유지할 것인가. 이런 부분들은 앞으로 좀 남아 있을 것이고 오늘 이제 주식시장이 오픈을 하게 되면서 과연 시장은 이번에 이건희 회장의 사망 그리고 향후 삼성 지배구조에 있어서의 안전성이라든가 이런 것들을 평가해서 그것에 대한 평가 결과가 삼성전자 주가 흐름으로 반영되지 않을까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앵커]



말씀하신 대로 10조 원 이상의 막대한 상속세. 주식에 대한 것만 해도 10조 원이 넘는다는 말씀인데 그 막대한 상속세를 내기 위해서 일부 주식을 매각해야 한다고 한다면 그 주식이 혹시 외국 투기자본으로 흘러들어가는 건 아닐까 이렇게 우려하는 시각도 있는데 그걸 어떻게 보세요?



[정철진/경제평론가: 그런데 그걸 철저하게 삼성 내부에서 점검을 하겠죠. 어떤 주식을 팔고 어떤 주식은 받고 어떤 주식은 상속받고 어떤 주식은 돌리고 이런 부분을 하게 될 것 같고요. 계속 말씀드리지만 일단은 상속세에 대한 부분을 봐야 될 것 같아요. 주식 가치만 18조 원인데 포브스는 주식 외의 자산까지 합쳐서 23조 원 정도로 이건희 회장의 재산을 평가하고 있거든요. 그러니까 상속세에 대한 마련 문제입니다. 상속세 마련은 기존의 LG가나 다른 재벌이 했던 것처럼 주식담보대출을 받아서 낼 수도 있겠고요. 연부연납을 할 수도 있겠고 여러 가지 방식을, 배당을 받아서 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지금으로써는 어쨌거나 이건희 회장이 갖고 있는 주식을 다 떠안기에는 무리가 있을 겁니다. 그래서 삼성생명만 놓고 보자면 현재 삼성물산이 어느 정도 삼성생명은 지배력이 있거든요. 그러면 삼성생명의 지분은 덜 상속받는다든가 상대적으로 또 삼성전자는 지금 이재용 부회장이 거의 지분이 미미합니다. 거의 없다시피 하니까 그런 부분은 또 받아야 되겠고. 그럼 받는 와중에서 또 본인이 갖고 있는 주식들이 있을 거 아닙니까? 거기에서 지배구조와 상관없는 주식들은 또 팔수도 있겠고요, 자금 마련을 위해서. 이런 상당한 지배구조와 관련된 주식의 매도, 매수 이런 부분들이 계속 이어갈 수밖에 없을 겁니다. 그래서 지금으로서는 제가 들어오기 직전에도 이렇게 보니까 삼성 중에서는 이거, 이거, 이 주식은 오르고 이거, 이거 이 주식은 떨어지고 나름대로의 판단들을 많이 하고 있는데 아직까지는 이걸 확신을 갖는다기보다는 일단 적어도 오늘 하루 정도 시장 흐름 지켜봐야 되지 않을까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앵커]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것이 2014년입니다. 6년이 지났고요. 그동안에 사실상 이재용 부회장 체제로 운영이 됐었잖아요. 그렇다고 한다면 지배구조라든지 경영 체제에 대한 준비는 이미 다 끝났다 이렇게 볼 수 있는 거 아니겠습니까?



[정철진/경제평론가: 그래서 오늘 여의도 증권업계의 공식적인 리포트들을 보면 주가 자체로만 보면 이건희 회장의 사망은 중립 재료다. 방금 말씀하신 대로 2014년 쓰러진 이후에 2015년부터 화학 부분 처분하면서 산업 재편했고요. 또 하만 인수하면서 자동차 전기장치 사업 분야도 가게 됐고 바이오 부문이라든가 5G 부분이라든가 AI 부분도 이제는 이재용의 삼성 경영권을 쭉 흘러왔다. 그렇기 때문에 큰 이슈는 없을 것이다. 이거는 적어도 주가에서는 중립적이라는 평가가 국내 증권업계의 평가이기는 한데 그러나 아직도 남아 있는 불확실성이 역시 재판 과정에 대한 결과가 남아 있겠죠. 재판 중의 하나는 합병 부분에 대한, 즉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부분도 걸려 있기 때문에 그런 거에 대한 불확실성들은 분명히 어떤 식으로든 반영될지는 지켜봐야 될 것 같습니다.]



[앵커]



국정농단과 관련된 재판도 오늘부터 재개가 되는 거잖아요. 이건 어떻게 예상하고 있습니까, 경제권에서는?



[정철진/경제평론가: 글쎄요. 지금 저도 예상 밖의 문제이기 때문에 어쨌든 정치권의 문제에서는 결과적으로 법원에서 이걸 판단을 하게 될 텐데 결과적으로 그 여파는 상당히 클 수도 있겠다. 이렇게 볼 수 있겠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지켜봐야 되겠군요. 정철진 경제평론가였습니다. 말씀 잘 들었습니다.

JTBC 핫클릭

정·재계 추모 발길…노영민 실장 '문 대통령 위로 뜻' 전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6년 투병 끝에 별세…향년 78세 이건희 회장 빈소, 삼성병원에 마련…장례는 가족장으로 '글로벌 삼성' 키웠지만 정경유착 오점도…이건희의 명암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