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팍팍한 삶에 마통에 손 댄다, 20대 청춘들 대출잔액 2조 돌파

20대 마이너스 통장과 마이너스 카드 대출(카드론)이 급증하면서 올 상반기 대출잔액이 2조원을 넘어섰다.  
 
시내 한 은행의 대출창구 모습.   연합뉴스

시내 한 은행의 대출창구 모습. 연합뉴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26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금융권의 마이너스 상품을 이용한 20대의 대출잔액은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2조 1451억원에 달한다.  
 
2018년 말 1조 9734억원, 2019년 말 2조 738억원에서 더 늘었다.  
 
20대 마이너스 대출 2조원 넘겨.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20대 마이너스 대출 2조원 넘겨.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업권별로 보면 상반기 기준으로 은행 마이너스 통장 대출잔액은 2조 763억원으로 작년 말과 비교하면 608억원(3%)가량 소폭 증가했다. 저축은행은 지난해보다 104억원(20.2%) 급증한 620억원을 기록했고, 여신금융 마이너스 카드론 대출잔액은 1억원(1.5%) 증가한 68억원이었다.  
 
저축은행의 경우 전체 마이너스통장 대출잔액이 작년 말보다 16.5% 줄었음에도 20대에서만 20.2% 증가했다. 청년들이 은행권보다 대출 문턱이 낮은 제2금융권으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20대 은행 마이너스 통장 대출 이용 건수는 17만 7000건으로 1인당 평균 1171만원의 대출금을 갖고 있었다.  
 
저축은행 대출은 1만 4745건, 여신금융은 2999건이다. 각각 1인당 평균 420만원, 227만원 대출금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20대 마이너스 상품 신규취급액도 늘고 있다. 2017년 2조 5304억원에서 2019년 2조 8138억원으로 11.2% 늘었고, 올 상반기에 1조 7613억원을 기록했다.  
 
채무조정 신청도 함께 늘고 있다는 점은 문제로 지적된다. 신용회복위원회에 채무조정을 신청한 20대는 2015년 9519명에서 지난해 1만 2455명으로 30.8% 늘었다.  
 
경기침체와 취업난으로 20대 채무가 증가하고, 금융채무 불이행자(신용불량자)가 양산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월 15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구직자들이 실업급여설명회를 듣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뉴스1

지난 7월 15일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구직자들이 실업급여설명회를 듣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뉴스1

전재수 의원은 "20대 청년들이 학자금 빚을 내는 것에 이어 마이너스 통장과 마이너스 카드를 선택하는 현실"이라며 "청년 부채를 경감하기 위한 지원사업을 강화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