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황, 새 추기경 13명 임명

프란시스코 교황이 25일 주일 삼종기도를 마치고 손을 흔들고 있다. AFP 연합뉴스

프란시스코 교황이 25일 주일 삼종기도를 마치고 손을 흔들고 있다. AFP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25일(현지시간) 일요 삼종기도에서 추기경 13명을 새로 임명했다. 13명 가운데 9명은 80세 미만으로 차기 교황을 선출하는 콘클라베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투표권이 있는 신임 추기경 9명의 출신국은 이탈리아가 3명으로 가장 많고 미국·필리핀·몰타·칠레·르완다·브루나이가 1명씩이다.
 
이 가운데 아프리카 르완다와 동남아시아의 브루나이에서는 역대 최초의 추기경이 배출돼 눈길을 끈다.
 
특히 브루나이는 이슬람교가 국교인 나라로 다른 종교도 인정하나 포교는 금지된 곳이라고 한다.
 
또 미국 출신의 윌턴 그레고리 워싱턴DC 대주교는 첫 아프리카계 미국인 추기경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들의 서임식을 겸한 추기경 회의는 다음달 28일 소집될 예정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2013년 즉위 이래 임명한 추기경 수는 약 128명으로 전체 57%에 달한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나머지 90여명은 전임 교황인 베네딕토 16세와 요한 바오로 2세 때 임명된 추기경들이다.
 
추기경은 가톨릭교회의 교계제도에서 교황 다음으로 높은 성직자 지위다. 현재 전체 추기경 규모는 220명 안팎이며 이 가운데 콘클라베 투표권을 가진 추기경 수는 120명 남짓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