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영기의 시시각각] 문 대통령이 윤석열에게 준 메시지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한테 혼난 집권당이 엉뚱하게 윤 총장을 응원한 시민에게 화풀이를 하고 있다. 참 찌질하다. 유권자가 각자 돈으로 윤석열을 응원하는 화환 수백 개를 보낸 데 대해 “뭐가 뭔지 모르는 사람들”(박수현), “후지다”(황희석)라고 모욕하는가 하면 “대부분의 언론이 검찰을 비호했다”고 궁시렁댔다. 집권당과 그 추종자들에 의해 장악된 대부분의 언론으로부터 비호를 받지 못하니 꽤나 당황한 기색이다. 마치 운동 경기를 마치고 게임에 진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침 뱉고 욕하는 것 같다. 상대편을 응원하는 관중 때문에 지기라도 했다는 말인지. 하긴 실력 없는 선수들일수록 거칠고 큰소리치고 남 탓하기 마련이지만.
 

‘적절한 메신저’란 표현에 담긴 뜻
추미애 추풍낙엽처럼 날아갈지도
화환 보낸 국민 모욕하다니 “찌질”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의원들이 국정감사에서 밉상이 된 이유는 무엇인가. 자기 구명에만 관심 있는 펀드 사기꾼의 말만 믿고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박탈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시종일관 비호했기 때문이다. 추 장관이 인사한 서울 남부지검장조차 부임 석 달 만에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며 사표를 낼 정도로 권력이 검사의 수사와 기소에 깊숙이 개입했다. 이런 무도한 짓을 해놓고도 집권당 사람들이 민주적 통제라고 억지를 부리니 유권자가 실소하는 것이다. 그들이 사용하는 검찰개혁이란 말은 알고 보니 부패한 정권을 보호하고 수사 잘하는 검사를 쫓아내는 것이었다. 죄를 지어도 처벌받지 않는 특수계급을 탄생시켰다. 윤석열의 생방송 국정감사에서 사슴을 말이라 하고, 거짓을 진실이라 우기며, 부패를 개혁이라 부르는 이 정권 사람들의 본색이 낱낱이 드러났다. 이것이 그들이 실패한 진짜 이유다. 국감의 하루 종일 시청률이 9.9%였다고 하니 얼마나 많은 국민이 집권 세력의 실망스러운 모습에 자괴감을 느꼈을까.
 
국감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나는 추미애의 부하가 아니다’는 윤석열의 발언에 흥분했는데 그들이 정작 새겨들었어야 할 말은 ‘대통령께서 내게 임기를 끝까지 지키라고 하셨다’는 내용이다. 중요한 언급이고 새로운 사실이니 전문을 찬찬히 뜯어볼 가치가 있다. 윤 총장은 국감장에 들어서기 전에 이 문장을 미리 정교하게 다듬었을 것이다. “대통령께서 지난 총선 이후에 민주당에서 사퇴하라는 얘기가 나왔을 때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말씀을 전해주셨다.”
 
우선 ‘지난 총선 이후’란 말이 주목된다. 한동훈 검사장의 권언유착 의혹 수사(사실상 무혐의로 종결) 때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총장에 대한 1차 수사권 박탈이 발생했다. 여권에서 벌떼처럼 들고일어나 윤 총장 퇴진을 요구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오히려 흔들리지 말라고 당부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의 분열적 행태 아닌가 싶기도 하다. 대통령의 의도가 어디에 있든 임명권자의 말을 공개함으로써 윤석열은 스스로 물러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윤석열의 말이 맞는다면 추미애 장관과 민주당 사람들의 검찰총장 쫓아내기는 문 대통령의 의중과 다른 셈이다. 임기 후반 권력 심장부에서 심각한 레임덕 현상이 진행되고 있는 건 아닌지 엄중하게 살펴볼 대목이다.
 
또 ‘적절한 메신저’란 표현은 문 대통령과 윤 총장 사이의 관계가 바깥에서의 관찰과 달리 상당히 깊으리라는 점을 암시한다. 검찰총장이 대통령한테 들은 은밀한 메시지를 육성으로 공개할 정도라면 둘 사이의 소통이 매우 직접적이라는 방증 아닐까. 그렇다면 국감장에서 윤석열의 소신 언행은 임명권자의 신임장을 품었기 때문일 수 있다. 정무직이어서 임기 보장이 안 되는 추미애가 추풍낙엽처럼 날아갈지도 모를 일이다. 윤석열은 추미애를 아랑곳하지 않고 문 대통령과 상대하고 있다는 게 확연해졌다. 대검 국정감사는 대통령의 의중, 검찰 내 리더십, 국민의 신뢰라는 측면에서 윤석열을 다시 살려냈다. 민주당이 한낱 정치 기술로 그를 죽일 수 없을 것이다.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