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만도 독감 백신 이상 반응 51건 접수…12건은 중증

독감 예방 접종. 연합뉴스

독감 예방 접종. 연합뉴스

대만서도 올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을 지난 5일부터 시작한 후 이상 반응을 보인 사례가 51건에 달했으며 이가운데 12건은 중증 이상의 반응을 보였다고 대만언론이 25일 보도했다.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전날 대만 위생복리부질병관제서(CDC)는 지난 23일 현재 독감백신 접종자 409만7000여명 중 이상 반응을 보였다는 신고가 51건 접수됐다고 밝혔다.
 
질병관제서는 신고 사례 중 12건이 심장 근육에 염증이 발생하는 심근염, 급성 화농성 염증인 연조직염(봉와직염), 쇼크 및 호흡곤란 등 중증 이상 반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어 나머지 39건은 어지럼증, 발열, 두통 등 경증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상 반응을 보인 경·중증 사례 51건 중 12건은 프랑스의 사노피 백신 접종자, 나머지 39건은 대만 회사의 백신 접종자라고 설명했다.
 
CDC의 한 관계자는 한국의 독감 백신 논란으로 인해 신고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하면서 지난해 이상 반응 사례 48건과 비교해 특별히 이상한 점이 보이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또한 대만언론은 지난 20일 대만 북부 신베이(新北)시의 뤼(呂)모 씨의 아홉달 된 여아가 독감 백신 접종 후 근육 경련과 정신 혼미 등의 증상으로 병원으로 긴급호송되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좡런샹(莊人祥) CDC 부서장은 심근염 등 이상 반응 증상과 백신 간의 인과 관계가 있다고는 볼 수 없다면서 접종 시간과 증상 발생 시간이 가까웠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황리민(黃立民) 대만대 아동병원장도 독감 백신의 안정성과 관련해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과거 독감 백신 접종 후 이상 증상을 보였거나 고혈압 및 당뇨가 있는 기저 질환자는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접종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한편 대만 보건당국은 지난 5일부터 유아 및 50세 이상의 성인 등 대상으로 독감 백신 무료 접종 실시한 가운데 백신 물량 부족 사태로 지난 17일부터 50~64세 성인에 대한 무료 접종을 중단한다고 밝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