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원·광주 응시자만 90% 합격…미심쩍은 육군 군무원 공채

국민청원 캡처

국민청원 캡처

올해 육군 군수 9급 군무원 공개채용 면접 전형 중 합격률 분포가 특정 지역 특정 날짜에 집중된 형태를 보인다는 지적이 나왔다.
 
최근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의원이 육군의 2020년 ‘군무원 공개경쟁채용 필기시험 공고문’ ‘면접안내 공고문’ ‘최종합격자 공고’를 분석 및 재구성한 결과, 면접 합격자가 특정일자와 특정지역에 몰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군 군수 9급 면접은 9월8일~10월5일 충남 계룡대에 있는 육군 인사사령부 인재선발센터에서 총 16회 실시됐다. 응시자 579명 중 379명이 통과해 전체 합격률은 65.5%를 기록했다.
 
하지만 9월22일, 23일, 24일, 25일, 28일 면접 응시자의 합격률은 모두 90% 이상을 나타냈다. 특히 9월25일 면접에선 36명 전원이 합격해 100% 합격률을 보였다. 가장 낮은 일자별 합격률 41.7%(9월 11일)와는 두 배 이상 차이다.
 
특히 이 기간 면접시험은 광주 및 창원 지역 응시자를 대상으로만 이뤄졌다. 이 때문에 광주와 창원 응시자 합격률은 91.7%, 97%를 각각 기록했다.
 
광주와 창원을 제외한 6개 지역 응시생의 합격률은 평균 56.1%에 머물렀다.
 
박성준 의원은 “필기와 면접에서 동일한 환경과 내용상 크게 상이할 수 없는 공채에서 5일간 특정일자와특정지역의 인원이 거의 전부 합격한 부분은 납득할 만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명확한 해명이 되지 않을 경우 국가기관이 시행하는 시험의 공정성과 신뢰도에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육군이 조속하게 해명에 나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같은 내용은 지난 10월 19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게재돼 알려졌다. 육군 측은 점수 편차가 발생한 점에 대해 인정하면서도 이번 시험 피해자에 대한 구제 방안은 없다는 입장이다.
 
육군 관계자는 “군무원 공채는 1차 필기시험 성적과 2차 면접 성적을 합산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며 “면접은 응시자의 개인정보가 제공되지 않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실시됐고, 면접위원으로는 외부인사가 다수 포함됐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