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탐슨 1.5초 전 결승득점', 프로농구 전자랜드 극적승

남자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탐슨(왼쪽)과 정영삼. [사진 KBL]

남자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탐슨(왼쪽)과 정영삼. [사진 KBL]

 
남자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종료 1.5초 전 에릭 탐슨이 결승득점을 올렸다.  
 
전자랜드는 25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고양 오리온을 73-71로 꺾었다. 전자랜드는 5승1패를 기록, 선두를 기록했다. 반면 오리온은 5연승에 실패했다.  
 
전자랜드는 김낙현(19점)을 앞세워 접전을 이어갔다. 4쿼터에 노장 정영삼의 활약을 앞세운 전자랜드가 71-66으로 리드를 잡았다. 오리온도 4쿼터 막판 이대성을 앞세워 71-71 동점을 만들었다. 
 
전자랜드는 경기 막판 탐슨이 공격리바운드를 잡아 결승 득점으로 연결했다. 탐슨은 지난 18일 전주 KCC전에서도 종료 직전 귀중한 득점으로 승리를 이끈 바 있다. 탐슨은 이날 11점-13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변준형(20점)을 내세워 창원 LG를 77-64로 제압했다. KGC인삼공사는 3위(5승3패)가 됐다. 서울 SK는 연장 끝에 부산 KT를 92-88로 꺾고 2위를 기록했다. 전주 KCC가 원주 DB를 85-69로 눌렀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