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전선 119대원들…10명 중 4명 '우울증 고위험군'



[앵커]



코로나19로 119 구급대원들도 참 고생하고 있습니다. 확진자를 병원으로 옮기는 일까지 하게 되면서, 더 긴장하고 또 불안에 떨 수 밖에 없는 상황인데요. 3천 명 넘는 구급대원에게 물었더니, 10명 중 4명이 '우울증 고위험군'이라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로 구급대원들은 오랜 기간 감염 위험에 노출되고 있습니다.



[김경미/구급대원 : 코로나 확진자라든지 의심환자라든지 지금은 해외입국자 관련 출동이 더 많이 늘었고요.]



실제 올해 코로나19 확진자나 의심환자를 구급대원이 이송한 건수는 10만 3000건 가까이 됩니다.



게다가 확진자나 의심환자를 받아주는 병원을 찾아야 하는 것도 구급대원의 몫입니다.



[조영준/구급대원 : 전화를 다 일일이 해서 수용 가능한지 여부를 확인해야 되고, 인근 병원이 한 군데도 수용할 수 없어서 멀게는 부천까지 이동해 확진환자와 같은 공간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



국회 행정안전위 한병도 의원실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가가 설계한 설문지로 지난 달 구급대원 3060명에게 물었습니다.



"코로나19가 가장 무섭다"고 답한 구급대원이 전체 응답자의 절반이 넘었고,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을까 두렵다"고 답한 구급대원도 응답자 열 명 가운데 두 명 꼴이었습니다.



특히 우울과 불안 척도를 조사한 결과 우울 고위험군이 42%로 집계됐습니다.



이같은 불안·우울 증상으로 인해 불면증을 비롯한 신체 문제를 겪고 있는 비율도 절반 가까이 되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장승호/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구급대원의) 우울과 불안의 유병률이 일반인에 비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에 고위험군으로 선별되신 분은 전문적인 추가 상담 프로그램이 진행돼야 될 것 같습니다. ]



이런 구급대원들을 돕는 제도가 있긴 하지만 상담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상담사 한 명당 500명 넘는 소방관을 담당하는 실정입니다.



[한병도/의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 무엇보다 소방관들을 위한 트라우마센터 도입이 시급한데요. 지금은 관련 예산조차 제대로 잡혀 있지 않은 상황입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조승우)

JTBC 핫클릭

땀에 퉁퉁 불어버린 의료진 손…폭염 속 힘겨운 사투 '코로나 블루'도 전염성 있다? 마음 건강 지키는 법은 "폐에 곰팡이균"…'끝나도 끝난 게 아닌' 코로나 후유증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