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중국 눈치보기?…같은 역사왜곡 놓고 일본엔 ‘유감’, 중국엔 ‘소통’

정부가 6·25 전쟁 책임을 미국으로 돌린 중국을 향해 뒤늦게 ‘로키(low-key)’ 기조로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 인민지원군 항미원조 출국 작전 70주년 기념 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 인민지원군 항미원조 출국 작전 70주년 기념 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외교부는 25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6·25전쟁을 미국 제국주의 침략에 맞선 전쟁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 “한국전쟁 발발 등 관련 사안은 이미 국제적으로 논쟁이 끝난 문제로, 이러한 분명한 역사적 사실이 바뀔 수는 없다”며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것은 부인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밝혔다.

시주석 6·25 왜곡 발언에 뒷북 입장 정리
유감 표명 없이 “예의주시, 소통하고 있다”
야스쿠니 공물 봉납 때와 180도 다른 자세

 
이어 "우리 정부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우리의 관심 사안에 대해 중국 측과 필요한 소통과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 23일 ‘항미원조(抗美援朝) 참전 70주년 기념식’에서 “미국 정부는 국제 전략과 냉전 사고에서 출발해 한국 내전에 무력간섭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연설했다. 미국으로부터 북한을 지키기 위해 참전이 불가피했다는 중국의 6·25 전쟁관이 고스란히 담긴 발언이었다.
 
6·25 전쟁 책임을 부인하는 중국의 태도는 새로울 게 없지만, 중국 최고지도자 입에서 직접 나온 발언이어서 파문이 일었다. 특히 시 주석의 이날 행사 참석은 2000년 장쩌민(江澤民) 국가주석 이후 20년 만의 일이었다.
 
중국 최고지도자의 이 같은 역사 왜곡 발언이 나오자 국내에선 즉각 비판 여론이 일었지만, 정부는 움직이지 않았다. 만 하루가 지난 24일 저녁이 돼서야 뒤늦게 입장을 내놓았다. “또다시 중국 눈치를 또다시 보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자연스럽게 나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7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의 혼령을 함께 제사 지내는 야스쿠니(靖國)신사의 가을 큰 제사(추계예대제)에 '마사카키'(木+神)로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7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의 혼령을 함께 제사 지내는 야스쿠니(靖國)신사의 가을 큰 제사(추계예대제)에 '마사카키'(木+神)로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 [연합뉴스]

뒤늦게 나온 정부 반응마저도 수위가 낮았다. 항의는커녕 유감 표명도 하지 않은 채 소통을 강조한 것은 저자세와 다를 바 없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일본 지도자급 인사가 역사 왜곡을 해도 이런 식으로 대응하느냐”는 비판까지 나왔다. 실제 지난 17일 일본 내각과 의회 관계자들이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봉납을 했을 때 외교부는 즉각 대변인 논평을 내고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 요구에 부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 주석 발언과 관련, 정부의 입장 표명 방식 역시 석연치 않았다. 외교부는 정부 입장을 당국자 명의의 논평 등을 통해 공개하지 않고 언론의 문의에 답변하는 형식을 택했다. 그것도 고작 3줄에 불과했다. 이는 일본의 야스쿠니 공물 봉납 행태에 대변인 명의 논평뿐 아니라 페이스북 메시지까지 내면서 강력하게 대응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