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힘 “진혜원, 직속상관을 조폭에 빗대 조롱…징계해야”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입구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입구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내진 응원 화환을 ‘나이트 개업’에 비유한 진혜원 검사를 향해 “본인의 직속상관인 검찰총장을 조폭 두목에 빗대어 공개 조롱했다”며 징계를 주장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은 법리상 법무장관의 부하가 아니지만, 동부지검 부부장 검사는 직제상 검찰총장의 명백한 부하”라며 “검찰총장 응원 화환을 조폭 조직 나이트 개업으로 조롱했으니, 상급자에 대한 하급자의 공개 모욕은 최소한 징계가 불가피하다”고 했다.
 
그는 “윤 총장이 쪼잔하게 징계하지는 않을 건데 그래도 잘못은 잘못”이라며 “김남국 김용민 따라서 대깨문 선봉장 해주면 공천받을 거라 생각하는 모양인데, 공천은 한참 남아있으니 지금부터 오바하지 마라”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김웅 국민의힘 의원도 SNS를 통해 “요즘 배우는 게 많다. 화환을 보면 결혼식, 개업식을 떠올리는데 누군가는 나이트클럽을 떠올린다는 것을 알았다”며 진 검사를 에둘러 비판했다.
 
앞서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총장을 응원하는 화환 사진을 올리며 “많은 분들이 신 ○서방파가 대검 나이트 개업한 것 아니냐고 목소리 높인다는 소식이 들린다”며 “자기 소유물을 도로에 방치한 것이 되는데, 까딱하면 징역 1년의 처벌을 받게 된다”고 적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