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이렇게 부자가 많아”…1억 이상 수입차 판매 역대 최고

벤츠 신형 GLE 쿠페.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벤츠 신형 GLE 쿠페.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올해 들어 9월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1억원 이상 수입차가 3만대를 넘어섰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가 2003년 집계를 시작한 이후 1억원 이상 고가 수입차 판매량이 한 해에 3만대가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5일 수입차협회에 따르면 9월까지 국내에서 1억원 이상 수입차는 3만929대가 팔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1만8857대)에 비해 64% 증가했다. 이 가운데 1억5000만원 이상 수입차는 8150대 판매돼 지난해 6069대에 비해 34.3% 늘었다. 5000만~1억원대는 10만8574대로 지난해(10만8589대)와 비슷했다.   
BMW 뉴 5시리즈. 사진 BMW

BMW 뉴 5시리즈. 사진 BMW

5000만원 이상 시장 수입차 점유율 63% 

5000만원 이상 차량만 놓고 보면 전체 자동차 시장에 비해 수입차 우위가 도드라졌다. 9월까지 5000만원 이상 차량 판매는 수입차 13만9503대, 국산차 8만1773대로 수입차 점유율이 63%에 달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국내 전체 신차 시장에서 수입차 점유율은 17.5%다.

 
5000만원 이하 시장에서도 수입차 성장세는 가파르다. 4000만~5000만원대 수입차는 9월까지 3만1871대 팔려 지난해(2만969대)보다 52% 늘었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4000만~5000만원 가격대에서 국산차보다 수입차를 선호하는 소비자가 느는 추세”라고 평가했다. 
신형 G80. 사진 제네시스

신형 G80. 사진 제네시스

‘젊은 층 타깃’ 4000만원 미만 시장도 수입차 증가 

국산차와 본격적으로 경쟁한다고 볼 수 있는 4000만원 미만 가격대에서도 수입차는 지난해(1만8641대)보다 9.3% 증가한 2만368대가 팔렸다. 수입차 업체들도 이런 추세를 십분 활용하고 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아예 ‘수입차의 대중화’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최근 2000만원대 준중형 세단 제타의 신형 모델을 국내 출시했다. 푸조의 전기차 e-208도 정부∙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감안하면 200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15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캠핑인더시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수입차 대중화'를 강조하고 있다.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15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캠핑인더시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수입차 대중화'를 강조하고 있다.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이 밖에 메르세데스-벤츠와 BMW도 각각 A클래스와 1시리즈를 어필하며 젊은 층 공략에 나서고 있다. 한편 수입차 판매 1위 벤츠의 9월 현재 판매량은 5만3571대로 국내 승용차 시장 점유율이 4.2%였다. 르노삼성(4.1%)이나 한국GM(3.9%)보다 높았다. 

관련기사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