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 총리 "26일 어르신 독감접종 예정대로...전문가 판단 신뢰"

25일 오후 대전의 한 병원 입구에 독감 예방 접종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김성태 프리랜서

25일 오후 대전의 한 병원 입구에 독감 예방 접종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김성태 프리랜서

"국민께서는 전문가 판단을 믿고 정부 결정에 따라 예방 접종에 계속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하고, "전문가들의 과학적 판단을 존중해 예정된 일정대로 만 62세부터 69세 어르신에 대한 접종을 내일부터 시작한다"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임현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임현동 기자

질병관리청은 23일부터 이틀간 예방 접종전문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위원회는 사망자 사인을 검토한 결과 접종과의 인과 관계가 낮아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고 결론 내렸다.
 
정 총리는 "질병청은 국민이 과도한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소통을 강화해 달라"며 "예방 접종 후 사망 또는 중증 이상 반응 사례는 철저하게 조사해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충남 천안의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것을 두고 정 총리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 각 지자체는 경각심을 갖고 AI가 농장으로 전파하는 것을 막는 방역 조치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