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23%·이낙연20% 접전이지만…"대통령 감 없다" 28%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오른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현동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오른쪽)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임현동 기자

이재명 23%-이낙연 20%. 25일 나온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오차 범위 내 접전이 이어지고 있다.  

 
엠브레인퍼블릭ㆍ케이스탯리서치ㆍ코리아리서치ㆍ한국리서치가 22~24일 전국 유권자 100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를 조사했다.  
 
이 지사는 23%, 이 대표는 20%를 기록했다.
두 사람은 9월 3주차에는 24%로 동률을 이루고, 10월 2주차에는 22%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번엔 이 지사가 3% 우위를 점했지만 오차범위 이내이다. 16일 한국갤럽 조사에서는 이 지사가 20%, 이 대표는 17%였다. 대체로 두 사람이 20%대 초반에서 큰 변화를 1개월 넘게 큰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는 상태다.  
 
'적합한 차기 대통령감이 없다'는 답은 28%로 집계됐다. '없다'는 응답의 비중은 지난 3주 동안 상승 곡선을 그렸다.
 
두 후보 다음으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4%를 기록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황교안 미래통합당 의원이 뒤를 이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후보군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